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 좌파진영 의원들 잇단 여성 폭력 논란…녹색당 대표 사임

송고시간2022-09-26 22:40

beta

프랑스 하원 의원들이 배우자와 연인에게 육체적 또는 심리적으로 폭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잇따라 불거지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구설에 오른 의원 2명은 모두 지난 6월 총선에서 약진한 좌파 연합 '뉘프'(NUPES) 소속으로, 좌파 진영은 하원에서 제1야당으로 자리매김한 지 석 달 만에 정치적 위기를 맞았다.

과거 여자친구를 정신적으로 힘들에 만들었다는 의혹이 제기된 쥘리앵 바유 녹색당(EELV) 대표는 26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당 대표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쥘리앵 바유 프랑스 녹색당 전 대표
쥘리앵 바유 프랑스 녹색당 전 대표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프랑스 하원 의원들이 배우자와 연인에게 육체적 또는 심리적으로 폭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잇따라 불거지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구설에 오른 의원 2명은 모두 지난 6월 총선에서 약진한 좌파 연합 '뉘프'(NUPES) 소속으로, 좌파 진영은 하원에서 제1야당으로 자리매김한 지 석 달 만에 정치적 위기를 맞았다.

과거 여자친구를 정신적으로 힘들에 만들었다는 의혹이 제기된 쥘리앵 바유 녹색당(EELV) 대표는 26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당 대표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바유 전 대표는 "내가 저지르지 않은 일로 비난을 받고 있다"며 "나를 비판하는 사람들은 내 이야기를 듣기를 거부하고 있어 스스로 변호하지 못하고 있다"고 항변했다.

상드린 루소 EELV 의원은 앞서 언론 인터뷰에서 "아주 우울한 상태"에 빠진 바유 전 대표의 여자친구를 만났다며 바유 전 대표가 "신경쇠약을 유발하는 행동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아드리앵 카트냉스 굴복하지않는프랑스(LFI) 의원에게 아내를 때렸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카트냉스 의원은 이를 인정하며 당직을 맡지 않겠다고 밝혔다.

프랑스 좌파 진영은 그간 전국 단위에서 좀처럼 지지를 받지 못해 존재감을 발휘하지 못하다가, 지난 4월 대통령선거 1차 투표에서 극좌 성향의 LFI를 중심으로 세를 규합했다.

대선 후보로 출마했던 장뤼크 멜랑숑 LFI 대표는 3위에 그쳐 낙선했지만, 2위를 차지한 극우 성향의 마린 르펜 국민연합(RN) 대표와 득표율 차이가 1.2%포인트에 그쳤다.

LFI는 대선 두 달 뒤 치른 총선에서 EELV, 프랑스공산당(PCF), 사회당(PS) 등과 손 잡과 좌파 연대 뉘프를 만들었고 하원 577석 중 131석을 차지하며 제1야당 자리를 꿰찼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