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강석 목사, 12번째 시집 '너의 이름을 사랑이라 부른다' 출간

송고시간2022-09-26 18:32

beta

중견 시인으로 활동해온 새에덴교회의 소강석 담임목사가 12번째 시집을 냈다.

26일 새에덴교회에 따르면 소 목사는 '너의 이름을 사랑이라 부른다'라는 제목의 시집에서 나비, 풀벌레, 종달새, 호랑이, 사자 등 다양한 소재의 연작시를 통해 현대인들의 가슴에 감추어진 야성과 꿈, 사랑과 그리움을 노래했다.

소 목사는 시인의 말에서 "이번 시집은 연작시를 쓴 것이 특징"이라며 "하나의 주제에 천착하여 그 속에 담겨 있는 노래를 끝까지 쏟아내고 싶었다. 나는 그 모든 것을 사랑이라 부르고 싶다"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등단 50주년' 정호승 추천사 "인간 존재의 본질은 사랑 깨닫게 해"

12번째 시집 낸 소강석 목사
12번째 시집 낸 소강석 목사

[새에덴교회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중견 시인으로 활동해온 새에덴교회의 소강석 담임목사가 12번째 시집을 냈다.

26일 새에덴교회에 따르면 소 목사는 '너의 이름을 사랑이라 부른다'라는 제목의 시집에서 나비, 풀벌레, 종달새, 호랑이, 사자 등 다양한 소재의 연작시를 통해 현대인들의 가슴에 감추어진 야성과 꿈, 사랑과 그리움을 노래했다.

자신이 나비와 풀벌레, 종달새가 되고, 호랑이가 되고 사자가 돼 현대인의 내면에 잠들어 있는 꿈과 야성, 낭만과 순수를 전한다.

소 목사는 시인의 말에서 "이번 시집은 연작시를 쓴 것이 특징"이라며 "하나의 주제에 천착하여 그 속에 담겨 있는 노래를 끝까지 쏟아내고 싶었다. 나는 그 모든 것을 사랑이라 부르고 싶다"고 했다.

소강석 목사, 12번째 시집 '너의 이름을 사랑이라 부른다' 출간 - 2

올해로 등단 50주년을 맞은 정호승 시인은 소 목사의 새 시집에 추천사를 썼다.

정씨는 "이 시집은 사랑이야말로 인간 존재의 본질적 가치라는 것을 일깨워준다. 그리고 그 사랑이 절대적 사랑에 의해 완성된다는 것을 깨닫게 한다"며 "고독한 기도의 시간에 시를 쓰는 소강석 목사님의 음성이 낙엽과 함박눈 소리처럼 들린다. 그렇다. 시는 영혼의 기도"라고 권했다.

소 목사는 1985년 월간 '문예사조'로 등단했다. '꽃으로 만나 갈대로 헤어지다'(2020년) 등 12권의 시집과 50여권의 책을 출간했다. 문학 활동하며 윤동주문학상, 천상병문학대상 등 여러 상을 받았다.

시선사. 9천원.

edd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