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통령실 영상기자단 "왜곡·짜깁기 없었다…특정사 음해 우려"

송고시간2022-09-26 18:05

尹 '비속어 논란' 가열에 첫 입장문…"엠바고 해제 전 영상 유출" 진상규명 요구

대화 나누는 한미정상
대화 나누는 한미정상

(뉴욕=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2.9.22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대통령실 영상기자단은 26일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뉴욕 방문 중 '비속어 논란'을 야기한 취재 영상과 관련해 "어떠한 왜곡과 짜깁기도 없었다"고 밝혔다.

또 이 영상이 엠바고 해제 전 유출됐다며 그 경위의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영상기자단은 이날 '대통령 영상기자단의 정당한 취재에 대한 왜곡을 멈추십시오'라는 제목의 첫 입장문을 배포했다.

이들은 "'대통령 비속어 발언'과 관련된 일련의 사태에 대해 어떠한 왜곡과 짜깁기도 없었다"며 "아울러 특정 방송사의 영상 기자를 음해하는 공격과 보도에 대해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는 여권을 중심으로 이 영상의 촬영 기자가 특정 방송사 소속이며 이 발언이 언론에 보도되기에 앞서 더불어민주당이 먼저 언급했다며 '정언유착' 의혹을 제기하는 데 대한 반박으로 보인다.

영상기자단은 "해당 발언이 취재되는 과정에서 어떠한 왜곡도 있을 수 없었다"며 "갑작스럽게 대통령의 회의 참여 일정이 잡혔고, 비속어 영상을 취재한 방송사 역시 행사 시작 몇 분 전까지도 이곳에 가게 될지 몰랐던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끄러운 현장이라 당시 이런 (비속어) 발언이 있는 것을, 취재한 영상 기자들도 처음에 몰랐다"며 "오히려 (대통령실) 대외협력실에서 해당 영상을 확인해보자고 해 내용을 인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영상을 확인한 대외협력실은 이를 보도되지 않게끔 '어떻게 해줄 수 없냐'고 요청했지만, 영상기자단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보도 여부는 각사가 판단키로 했다"고 덧붙였다.

영상기자단은 또 "엠바고 해제 전, 대통령실 풀단은 어떤 영상도 외부로 유출하지 않았다"며 "엠바고 해제 이전에 영상이 유출된 경위에 대해서 철저한 진상 규명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영상기자단은 대통령실 브리핑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했다.

이들은 "대통령실이 '이 영상의 진위부터 따져봐야 한다'고 말하고, 이후 브리핑에서도 '짜깁기와 왜곡'이라고 발언했다"며 "해당 영상을 취재한 영상 기자들은 매우 참담한 심정을 느꼈다"고 지적했다.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