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요구르트 유산균수는 기준 이상…당류 함량은 3배 차이"

송고시간2022-09-27 12:00

beta

시중에 유통 중인 요구르트 제품이 유산균수는 관련 기준을 모두 충족했지만, 당류나 지방 함량 등은 제품별로 차이가 있어 구매 시 영양성분을 확인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27일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요구르트 제품 24개를 조사한 결과를 이같이 밝혔다.

제품별 당류 함량은 최대 3배까지 차이가 났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요구르트 시험
요구르트 시험

[한국소비자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시중에 유통 중인 요구르트 제품이 유산균수는 관련 기준을 모두 충족했지만, 당류나 지방 함량 등은 제품별로 차이가 있어 구매 시 영양성분을 확인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27일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요구르트 제품 24개를 조사한 결과를 이같이 밝혔다.

조사대상 제품은 발효유와 농후발효유 등으로 마시는 제품 14개, 떠먹는 제품 10개다.

이 중 발효유 5개 제품의 유산균수는 1㎖당 평균 1.7억CFU(미생물 세는 단위) 수준으로 관련 기준(1㎖당 1천만CFU) 대비 최소 8.3배 많았다.

농후발효유 19개 제품의 유산균수는 1㎖당 평균 12억CFU 수준으로 관련 기준(1㎖당 1억CFU) 대비 최소 4.9배 이상이었다.

농후발효유는 마시는 제품이나 떠먹는 제품의 유산균수 차이가 크지 않았다.

또 요구르트를 구매해 냉장 보관한 경우 유통기한이 임박했을 때도 유산균수가 기준보다 많았다.

제품별 당류 함량은 최대 3배까지 차이가 났다.

100g당 당류 함량은 그랜드와 일동후디스 그릭요거트 플레인이 12g으로 가장 많았고 바이오 PROBIOTIC 그릭요거트가 4g으로 가장 낮았다.

소비자원은 '플레인 요구르트'의 경우 이름에서 당류 함량이 적다고 오해할 수 있지만, 제조 시 설탕 등을 첨가하는 경우가 많아 영양성분 표시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탄수화물 함량은 100g당 평균 10.3∼13.6g이었고 지방은 0.2∼4.0g, 단백질은 1.0∼5.6g이었다.

그릭 요구르트는 마시는 요구르트에 비해 지방과 단백질 함량이 각각 20배와 5.6배 많았다.

100g당 가격은 제품별로 최대 2.5배 차이가 났다.

소비자원은 합리적인 소비생활 지원을 위해 식품 품질과 안전성 정보를 지속해서 제공할 계획이다.

e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