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상] 머리카락 뽑더니 우동 그릇에…1만2천원 환불받으려 이렇게까지?

송고시간2022-09-26 16:59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5mfDPG1GL2I

(서울=연합뉴스) 음식에서 이물질이 나왔다는 거짓말로 음식값을 돌려받는 비양심적 행동을 하는 악성 고객들 때문에 가뜩이나 고물가·고금리에 힘겨워하는 자영업자들이 두 번 울고 있습니다.

인천 서구에서 분식집을 운영하는 A씨는 지난 21일 손님의 거짓말에 속아 음식값을 전액 환불해주는 황당한 일을 겪었는데요.

가게 내부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60∼70대로 추정되는 여성 손님 2명이 쫄면과 우동을 시키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여성 손님 중 1명은 주문한 음식을 먹다가 다른 일행의 머리카락을 두 차례 잡아당겨 뽑더니, 음식 그릇에 집어넣은 뒤 주방으로 가져가 항의를 합니다.

당황한 기색의 주방 직원은 음식값 1만2천원을 이들에게 돌려줬습니다. 이 직원은 당시 위생모와 마스크를 모두 착용한 상태였습니다.

주인 A씨는 상황을 전해 듣고 미심쩍은 생각이 들어 CCTV 영상을 돌려보다가 음식에서 머리카락이 나온 것이 손님들의 자작극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는데요.

A씨는 26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손님이 작정하고 머리카락을 뽑아 음식에 넣는 장면을 영상으로 보고도 믿기지 않았다"며 "가뜩이나 힘든 시기에 이런 일을 겪어 착잡한 기분"이라고 했습니다.

A씨의 경우처럼 손님이 악의적으로 음식값 환불을 요구하더라도 업주 입장에선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쉽지 않은데요.

특히 매장 식사는 CCTV라도 볼 수 있지만, 배달 음식의 경우 시비를 가리기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이런 세태를 반영하듯 100만 회원을 보유한 한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머리카락 환불 요청 대처법을 묻는 게시글마다 "즉시 환불해주고 잊는 게 속 편하다"는 자조 섞인 반응이 많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김해연·김현주>

<영상 : 독자 제공>

[영상] 머리카락 뽑더니 우동 그릇에…1만2천원 환불받으려 이렇게까지? - 2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