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대 거리서 육군 장교가 女신체 불법 촬영…시민이 붙잡아

송고시간2022-09-26 15:09

beta

서울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는 여성의 신체를 불법 촬영한 혐의로 육군 소위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3시 30분께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 거리에서 여성의 신체 일부를 휴대전화 카메라로 몰래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를 받는다.

A씨의 범행을 목격한 시민이 그를 붙잡은 뒤 경찰에 신고해 현장에서 체포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군사법원법 개정 따라 경찰이 수사

불법촬영
불법촬영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서울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는 여성의 신체를 불법 촬영한 혐의로 육군 소위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3시 30분께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 거리에서 여성의 신체 일부를 휴대전화 카메라로 몰래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를 받는다.

A씨의 범행을 목격한 시민이 그를 붙잡은 뒤 경찰에 신고해 현장에서 체포됐다.

경찰은 A씨가 현역 군인인 점을 감안해 그의 신병을 서울경찰청에 넘겼다. 올 7월부터 개정 군사법원법이 시행되면서 군인이 저지른 성범죄나 입대 전 범죄, 군인 사망사건 관련 범죄는 처음부터 민간 수사기관과 법원이 수사·재판한다. 이에 대비해 경찰은 각 시·도경찰청에 군인 범죄 전담 수사팀 또는 상설 태스크포스(TF)를 꾸렸다.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를 분석해 여죄를 확인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ra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