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년 만에 코트 복귀 정현 "연습장서 먹고, 자고 하고 싶었어요"

송고시간2022-09-26 14:04

beta

2018년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에서 한국인 최초의 '메이저 4강' 신화를 달성한 정현(26)이 2년 만에 코트로 돌아오는 소감을 전했다.

정현은 2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오랜만에 복귀라 인터뷰 자체만으로도 떨린다"며 "재활하고 돌아오는 데까지 시간이 걸렸는데 이렇게 다시 돌아온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고, 어떤 결과가 있을지 모르지만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2018년 세계 랭킹 19위까지 올랐던 그는 "예전에는 경기에 뛰는 것이 당연했지만 지금은 코트에 설 수 있는 것만으로도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최근 2개월 정도 훈련했는데 코트에서 먹고, 자고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즐거웠다"고 간절했던 코트 복귀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리아오픈 복식에 출전…10월 서울 챌린저 때 단식에도 출격

코리아오픈 테니스대회 기자회견 참석한 정현
코리아오픈 테니스대회 기자회견 참석한 정현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정현이 2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홀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 2022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9.26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2018년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에서 한국인 최초의 '메이저 4강' 신화를 달성한 정현(26)이 2년 만에 코트로 돌아오는 소감을 전했다.

정현은 2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오랜만에 복귀라 인터뷰 자체만으로도 떨린다"며 "재활하고 돌아오는 데까지 시간이 걸렸는데 이렇게 다시 돌아온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고, 어떤 결과가 있을지 모르지만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최근 2년간 허리 부상 때문에 코트에 서지 못한 정현은 이번 대회에 권순우(25·당진시청)와 한 조로 복식 경기에 나선다.

정현은 2018년 호주오픈 4강 당시와 몸 상태를 비교해달라는 말에는 "아직 실전을 치르지 못해 그때와 비교하기 이르다"며 "다만 마음가짐은 그때와 비교해 훨씬 좋아진 것 같다"고 답했다.

2018년 세계 랭킹 19위까지 올랐던 그는 "예전에는 경기에 뛰는 것이 당연했지만 지금은 코트에 설 수 있는 것만으로도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최근 2개월 정도 훈련했는데 코트에서 먹고, 자고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즐거웠다"고 간절했던 코트 복귀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2년간 경기에 뛰지 못했을 정도의 몸 상태에 대해서는 "사실 예전에도 몇 번 복귀를 위한 준비, 테스트를 시도했다가 다시 허리 통증이 와서 접은 적이 있었다"며 "지금은 일단 연습 때는 아팠던 적이 없었지만, 실전에 들어가서 또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고 조심스러워했다.

2020년 9월 이후 처음으로 공식 대회에 나서는 정현은 "일단 한국에서 열리는 대회기 때문에 마음도 편해서, 몸도 편하게 받아들일 수 있다고 판단해 복귀 시점을 택했다"며 "앞으로도 체력적인 부분은 계속 보완해야 한다"고 자평했다.

질문에 답하는 정현
질문에 답하는 정현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정현이 2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홀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 2022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9.26 yatoya@yna.co.kr

복귀전 목표를 묻는 말에는 "다시 예전의 좋았던 경기력으로 돌아가기 위한 과정"이라며 "첫 대회에서 복식만 뛰는 것도 무리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신중하게 답했다.

이어 "2년간 투어에서 떨어져 있었기 때문에 어떤 목표를 잡아야 할지도 모르겠다"며 "제 몸 상태에 확신이 들면 그때 이 질문에 대한 답을 다시 생각해보겠다"고 덧붙였다.

치료 및 재활 기간이 힘들지 않았냐는 물음에 정현은 "성격 자체가 덤덤한 편이라, 그만두고 싶은 생각은 들지 않았다"며 "프로 선수라면 당연히 재활도 이겨내야 한다고 생각했고, 이 과정을 통해 더 단단해지기를 바라며 기다렸다"고 의젓한 모습을 보였다.

정현이 권순우와 한 조로 복식에 나서는 것은 2016년 10월 중국 닝보 챌린저 8강 이후 거의 6년 만이다.

정현은 "너무 오래전 일이라 어떻게 할지 모르지만, (권)순우가 감각이 좋고 코트에서 잘 뛰는 선수라 좋은 결과가 기대된다"며 "작전이 없는 것이 저희 작전이라고 할 정도로 편하게 치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임용규와 한 조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그는 "이번 대회를 통해 '정현이 복식도 나쁘지 않네' 정도의 인식만 남겨도 성공일 것 같다"고 웃어 보였다.

정현은 이번 대회 이후 10월 서울 챌린저와 부산 챌린저에 단식에도 출전하며 본격적인 코트 복귀에 시동을 걸 예정이다.

그는 "지난주 여자 대회에 많은 팬이 오신 것을 보고, 저도 다시 많은 관중 앞에서 경기하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며 "이번 대회에 많이 응원 와주시면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고 다짐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