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 아웃렛 화재 연기에 인명수색 난항…"동료 연락 안 돼"

송고시간2022-09-26 13:43

beta

26일 오전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실종자 수색 작업을 이어가고 있지만, 자욱한 연기와 유독 가스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소방당국은 소방대원 등 126명과 장비 40대를 투입해 잔불을 정리하는 한편 연락이 닿지 않는 4명에 대한 인명 수색을 진행 중이다.

그는 "반대편 하역장으로부터 검은 연기가 몰려와 동료와 함께 대피했는데, 탈출한 줄로만 알았던 동료와 연락이 안 된다"며 "소방 지휘부에 여러 차례 문의했지만, 여전히 행방이 불분명해 걱정"이라고 안타까워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오후 1시 10분께 큰 불길 잡아

유독 가스로 실종자 수색 난항
유독 가스로 실종자 수색 난항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26일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 프리미엄아울렛 화재로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지하에서 뿜어져 나오는 유독 가스로 119 구조대원들이 실종자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2022.9.26 youngs@yna.co.kr

(대전=연합뉴스) 이주형 기자 = 26일 오전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실종자 수색 작업을 이어가고 있지만, 자욱한 연기와 유독 가스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소방당국은 소방대원 등 126명과 장비 40대를 투입해 잔불을 정리하는 한편 연락이 닿지 않는 4명에 대한 인명 수색을 진행 중이다.

지하 주차장 속 차량 등을 중심으로 열화상카메라와 연기 투시 랜턴 등을 이용해 수색에 집중하고 있지만, 지하에 쌓여있던 종이박스에서 다량의 연기가 뿜어져 나오면서 현장 진입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인명 수색을 위해 지하층 진입하는 구조대
인명 수색을 위해 지하층 진입하는 구조대

(서울=연합뉴스) 26일 대전 유성구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현장에서 구조대원들이 인명 수색을 위해 지하층으로 진입하고 있다. 2022.9.26 [소방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이날 오후 1시 10분께 큰 불길을 잡고, 현재 특수 차량을 이용해 내부 열기와 연기를 빼내는 작업을 하고 있다.

이날 화재 현장에서 급히 대피한 40대 A씨는 "같이 있던 동료 1명과 연락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반대편 하역장으로부터 검은 연기가 몰려와 동료와 함께 대피했는데, 탈출한 줄로만 알았던 동료와 연락이 안 된다"며 "소방 지휘부에 여러 차례 문의했지만, 여전히 행방이 불분명해 걱정"이라고 안타까워했다.

A씨의 동료도 실종자 명단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7시 45분께 현대아울렛 지하 1층 하역장에서 불이 나 지하실에서 근무하던 2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아웃렛 개장 전이어서 외부 손님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cool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4TDseXkvG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