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경수 "부울경 특별연합 없는 행정통합은 기초공사 없는 집"

송고시간2022-09-26 13:40

beta
세 줄 요약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는 최근 박완수 현 도지사가 이끄는 경남도가 '부산·울산·경남 특별연합'(메가시티) 대신 3개 시·도간 '행정통합' 추진에 무게를 실은 데 대해 "연합 없는 통합은 '기초공사도 하지 않고 집 짓겠다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위원장인 김두관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 전 지사 면회를 다녀왔다는 소식을 전하며 이런 입장이 담긴 지난 22일자 김 전 지사의 옥중 서한을 공개했다.

김 전 지사는 "부울경 메가시티는 행정통합을 최종 목표로 하되, 특별연합에서부터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나가야 한다"며 "그 과정에서 메가시티, 행정통합의 필요성을 놓고 시·도민들과 소통, 공감대 형성, 공론화 추진과 해외사례 연구 및 현지답사 등 다양한 방안을 통해 행정통합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 뉴스 공유하기
본문 글자 크기 조정

옥중 서한 통해 박완수 경남지사 '행정통합' 주장 비판 의견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는 최근 박완수 현 도지사가 이끄는 경남도가 '부산·울산·경남 특별연합'(메가시티) 대신 3개 시·도간 '행정통합' 추진에 무게를 실은 데 대해 "연합 없는 통합은 '기초공사도 하지 않고 집 짓겠다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위원장인 김두관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 전 지사 면회를 다녀왔다는 소식을 전하며 이런 입장이 담긴 지난 22일자 김 전 지사의 옥중 서한을 공개했다.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 서한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 서한

[김두관 의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 전 지사는 서한을 통해 "'밥상을 엎어버리고는 살림 합치라고 하는 것'"이라며 "연합과 통합은 서로 배치되는 사업이 아니라 연속선상에 있는 사실상 하나의 사업"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대구, 경북의 행정통합 추진이 사실상 실패한 사례를 들기도 했다.

아울러 현재 박완수 도지사의 특별연합 파기 선언뿐만 아니라 울산시의 미온적인 태도를 메가시티 추진의 장애요인으로 꼽기도 했다.

김 전 지사는 "부울경 메가시티는 행정통합을 최종 목표로 하되, 특별연합에서부터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나가야 한다"며 "그 과정에서 메가시티, 행정통합의 필요성을 놓고 시·도민들과 소통, 공감대 형성, 공론화 추진과 해외사례 연구 및 현지답사 등 다양한 방안을 통해 행정통합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발언하는 박완수 경남도지사
발언하는 박완수 경남도지사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박완수 경남도지사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부산·울산·경남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7.27 [국회사진기자단]

김두관 의원은 이에 대해 "경남도의 부울경 특별연합 탈퇴 선언에 대응하기 위해 김 전 지사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할 생각"이라며 "김 전 지사가 제안한 경남도당 내 실무지원단 구성과 부울경 메가시티 (지속) 추진을 위한 여야정 협의체 구성 제안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방소멸시대에 부울경 각개약진은 자살행위나 다름없고, 그런 면에서 박완수 지사의 행보는 경남과 부울경의 미래를 회복하기 어려운 암흑의 터널로 끌고 가는 잘못된 결정"이라며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잘못된 결정을 바로잡겠다"고 덧붙였다.

경남도는 지난 19일 자체 용역 결과를 토대로 "명확한 법률적 지원 없는 부울경 특별연합은 비용만 낭비하고 실익이 없다"며 "3개 시·도가 지향하는 동남권 대표 지자체 건설을 위한 가장 최선의 안은 행정통합"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오래 머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