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MBC 조작, 민주당은 낚시"…'정언유착' 의혹 제기도

송고시간2022-09-26 12:02

beta

국민의힘은 26일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MBC의 조작·왜곡, 나아가 더불어민주당과의 '정언유착'으로 규정하며 역공을 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MBC는) 확인되지도 않은 대통령 발언을 기정사실로 만들었다. 그 과정에 보도 윤리에 따른 최소한의 사실관계 확인도 없었다"고 비판했다.

'MBC의 잘못된 보도에서 이번 사태가 발단했다'는 여권 주류의 시각은 "사실과 다른 보도"라는 이날 윤 대통령의 출근길 문답 발언과 같은 맥락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실과 다른 보도" 尹 발언 맞춰…"광우병때도, 검언유착때도"

지지율 하락에 '밀리면 끝장' 인식 깔린듯…비주류선 "사과해야"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9.26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채원 최덕재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은 26일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MBC의 조작·왜곡, 나아가 더불어민주당과의 '정언유착'으로 규정하며 역공을 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MBC는) 확인되지도 않은 대통령 발언을 기정사실로 만들었다. 그 과정에 보도 윤리에 따른 최소한의 사실관계 확인도 없었다"고 비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비대위 회의에서 MBC를 향해 "(윤 대통령 워딩에) 자의적이고 자극적인 자막을 입혀 보도했다"고 지적했고, 전주혜 비대위원도 "부정확한 내용을 단정적으로 보도한, 공영방송임을 포기한 처사"라고 거들었다.

주 원내대표는 또 "(당시 윤 대통령 옆에 있던) 박진 외교부 장관이 '우리 국회가 잘 협조를 해서 통과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한 전후 맥락"을 들어 "MBC가 의도적이고 악의적으로 (편집)했을 확률이 대단히 높다"고 주장했다.

잡음 탓에 뚜렷하게 들리지 않지만, 맥락상 '이XX들'이 미국 의회가 아닌 우리나라 야당을 지칭했으리라는 게 분명한데도 MBC가 '바이든'이라는 자막을 넣어 시청자의 인식체계를 왜곡했다는 설명인 셈이다.

이처럼 'MBC의 잘못된 보도에서 이번 사태가 발단했다'는 여권 주류의 시각은 "사실과 다른 보도"라는 이날 윤 대통령의 출근길 문답 발언과 같은 맥락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여기서 나아가 MBC와 민주당의 유착 의혹도 꺼내 들었다.

MBC의 첫 보도가 나오기도 전에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비판하는 공개 발언을 했다는 게 의혹의 골자다.

권성동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박 원내대표가 대통령의 뉴욕 발언을 공개적으로 비난한 시점은 (22일) 오전 9시33분이고 MBC의 관련 보도 시점보다 34분이 빠르다"며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하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를 "대국민 보이스피싱, MBC가 미끼를 만들고 민주당이 낚시를 했다"고 촌평했다.

김행 비대위원은 "특정 기자가 (민주당의) 밀정 노릇을 했다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고, 김종혁 비대위원도 "특정 정당과 언론사가 보도 정보를 사전에 주고받으며 여론몰이를 시작했다면 정언유착"이라고 가세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CBS 라디오에서 "광우병 사태 때도, 검언유착 사건 때도 MBC가 중심에 있었는데, 이번에도 MBC가 중심에 있다. 이건 정말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박 원내대표가 누구한테 이걸(영상을) 받았는지, MBC는 이걸 가지고 어떻게 했는지 정확하게 밝혀라"고 요구했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윤석열 대통령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영국ㆍ미국ㆍ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9.26 jeong@yna.co.kr

국민의힘이 윤 대통령 발언 보도 경위와 유착 의혹을 제기하고 나선 배경에는 이번 논란에서 밀릴 경우 국정지지도 하락세를 막을 수 없다는 위기의식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다만 여전히 일각에선 윤 대통령과 대통령실이 비속어 발언 자체는 인정하고 사과로 수습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견해도 있다.

정병국 전 의원은 YTN 라디오에서 "언제든지 실수를 할 수 있고 잘못도 할 수 있지만 그러한 부분들을 변명하거나 다른 방식으로 모면하려고 하면 (논란이) 더 커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 중진 의원은 연합뉴스에 "미국을 향하진 않았더라도 야당을 향해 비속어를 한 게 맞다면 대통령이 사과해야 한다. 뭉개고 가면 커진다"고 지적했다.

chaew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