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안군, 해양 치유센터 조성 앞두고 군민 대상 전문인력 양성

송고시간2022-09-26 10:46

beta

충남 태안군이 서해안권 유일의 해양 치유센터 조성을 앞두고 군민을 전문인력으로 양성하고 있다.

26일 군에 따르면 오는 12월 9일까지 군민 60명을 해양 치유 전문인력으로 양성하는 교육이 지난 15일 남면 몽산포와 달산포 일대에서 개강했다.

해양 치유, 해양 기후치유, 힐링 테라피, 탈라소 테라피(해양요법), 아트 테라피, 해수 활용요법, 해양 노르딕 워킹 등 분야 전문 강사 지도로 진행되는 이번 교육에는 10대에서 60대까지 다양한 연령의 군민이 참여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해양치유 전문인력 양성교육 개강식
해양치유 전문인력 양성교육 개강식

[태안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태안=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충남 태안군이 서해안권 유일의 해양 치유센터 조성을 앞두고 군민을 전문인력으로 양성하고 있다.

26일 군에 따르면 오는 12월 9일까지 군민 60명을 해양 치유 전문인력으로 양성하는 교육을 지난 15일 개강해 남면 몽산포와 달산포 일대에서 진행한다.

해양 치유, 해양 기후치유, 힐링 테라피, 탈라소 테라피(해양요법), 아트 테라피, 해수 활용요법, 해양 노르딕 워킹 등 분야 전문 강사 지도로 이뤄지는 이번 교육에는 10대에서 60대까지 다양한 연령의 군민이 참여하고 있다.

교육 종료 후 실습 평가 등을 거쳐 민간 자격증이 부여된다.

군은 합격자들이 최소 2개 이상 자격증을 취득하도록 지원하고, 내년에는 분야별 심화 교육을 추가로 진행해 전문성을 높일 계획이다.

태안 해양치유센터 조감도
태안 해양치유센터 조감도

[해양수산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태안 해양 치유센터는 2024년까지 남면 달산포에 340억원을 들여 지하 1층, 지상 2층, 건물 전체 면적 8천543㎡ 규모로 조성된다.

가세로 군수는 "해양치유산업이 활성화한 독일을 찾아 관련 시설 2곳과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지난해부터 충남도와 함께 시범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해양 치유센터 성공을 위해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며 "주민 교육을 통한 고용에도 힘써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해양 치유 산업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jchu20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