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 "한일관계 정상화 강력추진…IRA, 韓만 불이익 안가게 협의"(종합)

송고시간2022-09-26 09:57

"한일관계 지난 정부서 너무 퇴조…양국 국민 생각 살피며 정상화"

"한미회담 무리하게 추진 말라 지시…바이든, IRA 韓입장 충분히 이해"

출근하는 윤석열 대통령
출근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영국ㆍ미국ㆍ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2022.9.26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이동환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6일 "지난 정부에서 한일관계가 너무 많이 퇴조했다"며 "어떠한 어려움이 있더라도 한일관계 정상화는 강력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따른 한국 측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8일부터 5박 7일간의 영국·미국·캐나다 순방 계기에 바이든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를 각각 만나 양국 현안을 협의했다.

윤 대통령은 "한일 관계는 한술에 배부를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라며 "지난 정부에서 한일관계가 너무 좀, 관계가 많이 퇴조했다. 양국 국민의 생각을 잘 살피며 무리 없이 관계 정상화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한일 양국 기업은 관계 정상화를 아주 간절히 바라고 있다. 한일 관계가 정상화하면 양국 기업이 서로 투자해 양쪽에 일자리도 늘 것이고 양국 성장에 더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그래서 앞으로 어떠한 어려움이 있더라도 한일관계 정상화는 강력하게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한국산 전기차 차별 우려가 제기된 IRA 관련 협의에 대해선, 유엔총회 계기 열릴 것으로 전망됐던 한미정상회담이 짧은 환담으로 대체된 경위부터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영국에서 국왕 개최) 버킹엄 리셉션에 가 보니 100여 개국 이상(정상)이 모이는 자리에서는 미국 대통령이 그야말로 장시간을 잡아서 뭘 한다는 것이 (어렵다). 그래서 참모들에게 '미 대통령하고 장시간 잡기가 어려울 것 같다. (회담을) 무리하게 추진하지 말라'고 했다"고 말했다.

영국 여왕 국장 때와 마찬가지로 유엔총회에도 수많은 정상이 참석한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의 뉴욕 체류 일정이 단축되며 한미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진행되기 어려웠고, 이러한 점을 고려해 본인이 참모진에게 이같이 지시했다는 설명이다.

이어 "대신 장관 베이스와 NSC(국가안보회의) 베이스에서 더 디테일하게 빨리 논의해서 바이든 대통령과 최종 컨펌하는 방식으로 하자고 했다"며 "IRA 문제에 대해서도 대한민국 입장을 바이든 대통령이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는 것을 저희가 확인했고 하여튼 긍정적인 방향으로 우리 기업에만 별도의 불이익이 가지 않도록 협의해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유엔총회 연설을 순방에서 가장 중요했던 일로 꼽으며 "자유·인권·평화·법치라는 보편적 가치를 추구하는 국가로서 국제사회에서 책임을 이행하고 국제 연대를 강력하게 지향한다는 국정 기조를 세계에 알림으로써, 한국과 협력하려는 나라와 투자하려는 외국 기업, 국제 사회에서 활동하는 한국 기업이 합당한 대우와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밝혔다는 점에 의의를 두고 싶다"고 말했다.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