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석날 강화도서 발견된 시신, 서울 실종 20대 여부 확인중

송고시간2022-09-26 07:57

beta

지난 추석 당일 인천 강화도 갯벌에서 발견된 시신이 서울 가양역에서 실종된 20대 남성일 가능성이 제기돼 관계기관이 DNA 분석에 나섰다.

인천해양경찰서는 지난 10일 강화도 갯벌에서 발견된 시신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분석을 의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시신은 추석 당일인 지난 10일 오후 1시 46분께 인천시 강화군 불은면의 광성보 인근 갯벌에서 낚시객에게 발견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가양역 실종자와 바지·운동화 유사…국과수 DNA 분석

인천해양경찰서
인천해양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지난 추석 당일 인천 강화도 갯벌에서 발견된 시신이 서울 가양역에서 실종된 20대 남성일 가능성이 제기돼 관계기관이 DNA 분석에 나섰다.

인천해양경찰서는 지난 10일 강화도 갯벌에서 발견된 시신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분석을 의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시신은 추석 당일인 지난 10일 오후 1시 46분께 인천시 강화군 불은면의 광성보 인근 갯벌에서 낚시객에게 발견됐다.

남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은 바지와 운동화를 착용한 채 하반신만 남아 있었고 상당 부분 부패한 상태였다.

조사 결과 이 시신이 착용하고 있던 바지와 운동화는 지난달 7일 서울시 강서구 가양역 인근에서 실종된 이모(25)씨가 당일 입었던 것과 유사하다.

이씨는 지난달 7일 오전 1시 30분께 강서구 공항시장역 인근에서 지인들과 헤어진 뒤 같은 날 오전 2시 15분께 가양역에서 가양대교 방면으로 올라가는 모습이 인근 폐쇄회로(CC)TV에 촬영됐으나 현재까지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이씨의 가족과 지인들은 그의 인상착의와 사진 등이 담긴 전단을 제작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공유하면서 신고를 요청하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국과수의 DNA 분석과 시신 부검 결과 등을 토대로 시신의 정확한 신원과 사망 경위 등을 확인할 계획"이라며 "현재 여러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