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핀란드 국경에 러시아서 오는 차량 줄 500m…계속 늘어

송고시간2022-09-26 01:00

beta

러시아에 예비군 동원령이 내려진 이후 러시아에서 핀란드 국경을 향하는 차량이 계속 늘어나며 25일(현지시간) 국경 검문소 앞 줄이 500m에 달했다.

dpa는 러시아에서 핀란드 국경으로 오는 차량이 계속 늘고 있다고 전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1일 러시아의 주권과 영토 보호를 위해 예비군 약 30만명을 대상으로 부분 동원령을 내린 이후 징집을 피해 러시아를 빠져나오려는 행렬이 크게 늘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4일 러시아인 8천572명 국경 넘어…1주 전보다 3천여명 증가

25일 아침 핀란드-러시아 국경 차량 행렬
25일 아침 핀란드-러시아 국경 차량 행렬

[핀란드 남동 국경수비대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러시아에 예비군 동원령이 내려진 이후 러시아에서 핀란드 국경을 향하는 차량이 계속 늘어나며 25일(현지시간) 국경 검문소 앞 줄이 500m에 달했다.

dpa는 러시아에서 핀란드 국경으로 오는 차량이 계속 늘고 있다고 전했다.

핀란드 국경수비대 관계자는 트위터에 "일요일 오전 8시 현재 발리마 검문소에 러시아 쪽으로 차량 줄이 500m 늘어섰다"고 말했다

핀란드 남부 발리마 검문소는 러시아와 육로로 연결되며 러시아 제2 도시 상페테르부르크에서 약 3시간 거리다.

이 관계자는 24일에 국경을 넘어 핀란드로 입국한 러시아인은 8천572명으로 1주 전의 5천286명에 비해서 3천여명이 늘었다고 말했다.

그는 "다른 솅겐 조약 가입국에서 발급한 비자를 갖고 핀란드를 경유해 가려는 경우가 많았다"며 "문서 위조나 숲 지역을 통과한 불법 입국은 많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솅겐 조약은 유럽 내 자유로운 통행을 보장한다.

핀란드는 러시아와 국경 1천300㎞를 맞대고 있어서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러시아에서 유럽으로 들어갈 때 거치는 관문으로 이용됐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1일 러시아의 주권과 영토 보호를 위해 예비군 약 30만명을 대상으로 부분 동원령을 내린 이후 징집을 피해 러시아를 빠져나오려는 행렬이 크게 늘었다.

APTN은 이날 오전 러시아와 핀란드 사이 스베토고르스크 국경에도 긴 줄이 늘어섰다고 말했다.

또 국경 폐쇄 소문이 돌자 터무니없이 비싼 가격에 러시아를 빠져나가는 항공권을 산 이들도 있다고 전했다.

핀란드는 러시아에서 오는 차량 행렬이 이어지자 관광 목적 러시아인 입국을 크게 제한하겠다고 밝혔다.

merciel@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RS-1RvxA8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