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정동야행 행사서 일왕·일제헌병 제복 대여 논란

송고시간2022-09-25 18:00

beta

서울시가 정동 일대에서 23∼24일 개최한 '정동야행' 행사에서 일본 천황과 헌병 의상을 대여하는 프로그램이 운영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25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 행사에서 개화기의 여러 의상을 유료로 빌려 입고 정동을 돌아보게 하는 '정동환복소'가 설치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선 대한제국 근대 역사·문화를 주제로 하는 행사에서 일제 강점기의 일본 제복을 전시하고 대여까지 한 것은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시 "운영업체가 임의로 전시…법적 책임 물을 것"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서울시가 정동 일대에서 23∼24일 개최한 '정동야행' 행사에서 일본 천황과 헌병 의상을 대여하는 프로그램이 운영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25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 행사에서 개화기의 여러 의상을 유료로 빌려 입고 정동을 돌아보게 하는 '정동환복소'가 설치됐다.

이곳에선 대한제국 황제복, 대한제국 군복, 한복, 남녀교복 춘추복 등 옷을 대여했는데 이 가운데 일왕과 일제 강점기 때 일본 헌병의 옷이 포함되면서 비판 여론이 높아졌다.

23∼24일 열린 서울시 정동야행 행사에서 일본 천왕·헌병 의상 등이 전시된 모습.
23∼24일 열린 서울시 정동야행 행사에서 일본 천왕·헌병 의상 등이 전시된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온라인 커뮤니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선 대한제국 근대 역사·문화를 주제로 하는 행사에서 일제 강점기의 일본 제복을 전시하고 대여까지 한 것은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특히 정동에 있는 덕수궁 중명전은 1905년 일본이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빼앗은 을사늑약이 체결된 장소라는 점에서 논란이 더 커졌다.

대여 안내문에도 '일왕' 대신 '일본 천황'이라는 명칭을 사용했다.

논란이 되자 서울시는 25일 설명자료를 통해 "행사를 진행한 용역업체가 정동환복소 운영업체와 사전 협의를 거쳐 승인된 의상을 대여하도록 했지만 운영업체가 시의 승인을 받지 않고서 현장에서 임의로 문제의 의상을 비치·대여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행사장 내 관리 감독을 통해 부적정한 부분을 조치해야 했으나 일부 소홀한 부분이 있었다"며 "행사 대행업체의 계약 위반 사항에 대해 법적 책임을 강력하게 물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교롭게 서울시는 불과 한 달여 전에도 이른바 '친일 논란'에 휩싸인 적 있다.

지난달 재개장한 광화문광장 앞 버스정류장에 조선총독부와 일장기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이 포함된 작품이 설치돼 논란이 일었다. 시는 작품의 의도가 제대로 전해지지 않아 생긴 오해라고 해명하면서도 논란의 소지가 있다는 점을 인정하고 문제가 되자 바로 철거했다.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