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젤렌스키, 러시아 군인들에 "투항하라, 비밀 보장한다"

송고시간2022-09-25 15:48

beta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예비군 동원령으로 소집된 러시아 군인들에게 신변의 안전을 적극적으로 보장하겠다면서 항복을 촉구했다.

우크라이나 대통령실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심야 연설에서 러시아어로 "항복한 러시아군에게 3가지를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선포한 예비군 동원령에 대해 "이번 동원령은 선포되자마자 '무덤으로 가는 동원령'으로 불리고 있다"면서 "러시아 지휘관들은 러시아인들의 목숨에 대해서는 신경도 쓰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시아어로 연설하는 젤렌스키 대통령
러시아어로 연설하는 젤렌스키 대통령

젤렌스키 대통령실 텔레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예비군 동원령으로 소집된 러시아 군인들에게 신변의 안전을 적극적으로 보장하겠다면서 항복을 촉구했다.

우크라이나 대통령실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심야 연설에서 러시아어로 "항복한 러시아군에게 3가지를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먼저 "모든 국제조약을 준수하며 포로를 문명화된 방식으로 대우하겠다 "고 밝혔다.

두 번째로는 "어떤 상황에서 항복했는지, 자발적 투항이었는지 러시아 측에서 절대 알 수 없도록 하겠다"고 했고, 세 번째로는 "항복한 러시아군이 포로 교환을 통해 러시아로 돌아가고 싶지 않을 경우, 그 방법도 찾아내겠다"고 강조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선포한 예비군 동원령에 대해 "이번 동원령은 선포되자마자 '무덤으로 가는 동원령'으로 불리고 있다"면서 "러시아 지휘관들은 러시아인들의 목숨에 대해서는 신경도 쓰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외국 땅에서 전범으로 죽기보다는 동원소집 통지서를 받지 않는 것이 낫다. 우크라이나군의 무기에 살해당하기보다는 우리 군에 붙잡히는 것이 낫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요한 순간이 다가왔다. 삶이 끝장날지 아닐지가 지금 결정된다"며 항복을 촉구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