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레지던츠컵 역전 발판 만든 한국 선수들…미국에 7-11 추격

송고시간2022-09-25 09:23

beta

프레지던츠컵에 출전한 한국 선수들이 인터내셔널 팀 반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승점 2-8로 뒤진 인터내셔널 팀은 25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 할로 클럽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경기에서 5승 3패를 거둬 승점 7-11로 미국 팀을 승점 4점 차로 추격했다.

전날까지 승점 2에 불과했던 인터내셔널 팀의 반격을 이끈 것은 한국 선수들이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포볼 매치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는 김주형(왼쪽)과 김시우
포볼 매치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는 김주형(왼쪽)과 김시우

[UPI=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프레지던츠컵에 출전한 한국 선수들이 인터내셔널 팀 반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승점 2-8로 뒤진 인터내셔널 팀은 25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 할로 클럽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경기에서 5승 3패를 거둬 승점 7-11로 미국 팀을 승점 4점 차로 추격했다.

전날까지 승점 2에 불과했던 인터내셔널 팀의 반격을 이끈 것은 한국 선수들이었다.

두 명이 한 개의 공을 번갈아 치는 방식으로 치러지는 포섬매치에서 맏형 이경훈(31)과 막내 김주형(20)이 합을 이뤄 세계 1위 스코티 셰플러-샘 번스 2홀 차로 꺾었다.

애덤 스콧(호주)과 마쓰야마 히데키(일본)도 캐머런 영-콜린 모리카와에 3홀 차로 이기면서 인터내셔널 팀은 포섬 매치에서 2승 2패를 거뒀다.

코리 코너스(캐나다)와 짝을 이룬 임성재(24)는 조던 스피스와 저스틴 토머스에 4홀 차로 졌고, 김시우(27)와 캠 데이비스(호주)도 토니 피나우- 맥스 호마에 4홀 차로 패했다.

프레지던츠컵 사흘째 경기를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는 이경훈과 김주형, 김시우, 임성재(왼쪽부터)
프레지던츠컵 사흘째 경기를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는 이경훈과 김주형, 김시우, 임성재(왼쪽부터)

[EPA=연합뉴스]

2명의 선수가 각자 볼로 플레이해서 더 나은 스코어를 팀 성적으로 삼는 포볼 매치에서도 한국 선수들의 선전이 빛났다.

김시우와 김주형이 패트릭 캔틀레이와 잰더 쇼플리에 승리를 거둬 인터내셔널 팀에 힘을 불어넣었다.

마지막 18번 홀에서 김주형이 3m 버디 퍼트를 넣어 극적인 1홀 차 승리를 이끌었다.

이어 세바스티안 무뇨스(콜롬비아)와 함께 출전한 임성재도 피나우·케빈 키스너를 3홀 차로 따돌렸다.

스콧과 데이비스도 빌리 호셜·번스에 1홀 차로 승리하면서 포볼 매치에선 3-1로 인터내셔널 팀이 앞섰다.

승점 2-8에서 7-11로 추격한 인터내셔널 팀은 26일 12명의 선수가 차례로 맞붙는 일대일 매치플레이에서 대회 8연패를 끊겠다는 각오다.

프레지던츠컵 역대 전적은 미국이 최근 8연승을 거두며 11승 1무 1패로 압도하고 있다.

h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