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 왕실, 엘리자베스 2세 영면 윈저성 추모석판 첫 공개

송고시간2022-09-25 09:20

beta

영국 왕실이 고(故)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마지막 안식처를 표시하는 추모석판을 24일(현지시간) 공개했다고 BBC방송이 보도했다.

검은 대리석으로 제작된 추모석판은 여왕이 묻힌 윈저성 내 '조지 6세 추모 예배당' 바닥에 안치됐다.

일반인은 여왕 장례식으로 일시적으로 폐쇄됐던 예배당이 다시 문을 여는 오는 29일부터 추모석판을 볼 수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추모석판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추모석판

(AFP=연합뉴스)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묻혀 있는 조지 6세 추모 예배당 바닥에 안치된 추모석판. 영국 버킹엄궁은 24일(현지시간) 추모석판을 언론에 공개했다. [왕실 제공] 2022.9.25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영국 왕실이 고(故)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마지막 안식처를 표시하는 추모석판을 24일(현지시간) 공개했다고 BBC방송이 보도했다.

검은 대리석으로 제작된 추모석판은 여왕이 묻힌 윈저성 내 '조지 6세 추모 예배당' 바닥에 안치됐다.

석판이 놓인 자리에는 원래 여왕의 아버지인 조지 6세와 어머니에게 헌정된 석판이 있었으나 이번에 여왕을 위한 석판으로 대체됐다.

석판 위에는 여왕과 부모, 지난해 4월 먼저 세상을 떠난 남편 필립공이 이름과 생존 연도가 새겨졌고, 중앙에는 영국의 모든 기사작위 중 최고의 영예인 '가터(Garter)'를 상징하는 금속의 별 문양이 자리잡았다.

석판에 이름이 새겨진 4명은 모두 '가터 기사단'의 일원이었다.

가터 기사단은 14세기 에드워드 3세가 결성한 아서왕의 '원탁의 기사단'에서 유래한 기사단으로 군주와 전 군주, 전직 총리를 비롯한 영국 내 초고위 인사들로 구성된다.

일반인은 여왕 장례식으로 일시적으로 폐쇄됐던 예배당이 다시 문을 여는 오는 29일부터 추모석판을 볼 수 있다.

예배당 입장은 유료이며, 일요일에는 예배 참석자에게만 개방된다.

withwi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