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격은 오르고 질은 떨어지고…서울대 '학식'에 따가운 시선

송고시간2022-09-25 07:45

beta

서울대가 지난 4월 학생식당(학식) 메뉴 가격을 인상했으나 식사의 질은 오히려 떨어졌다는 학생들의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 학교 학생 조모(21)씨는 25일 "가격 인상 뒤에도 식사 질이 나아지지 않아 비판이 많았다"며 "식사 질이 나쁘다 보니 총학생회의 '학식 모니터링단'까지 생겼을 정도"라고 토로했다.

학생 복지의 일환인 학식 가격의 인상 폭이 서울 시내 다른 대학과 비교해 과도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물가 상승 이유 1천원 인상…타대학 대비 상승폭 과도 지적도

서울대
서울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윤우성 기자 = 서울대가 지난 4월 학생식당(학식) 메뉴 가격을 인상했으나 식사의 질은 오히려 떨어졌다는 학생들의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서울대 캠퍼스 내 학식을 운영·관리하는 생활협동조합(생협)은 지난 4월 물가 상승으로 인한 적자 폭 확대 등을 이유로 3천∼6천원에 판매되던 학식 가격을 4천∼7천원으로 1천원씩 인상했다.

당시 학생들이 반발하자 생협은 매출 증가분 중 25%를 식사 질 개선에 쓰겠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약속과 달리 실제 식사의 질이 나아지지 않았다는 지적이 잇따른다.

이 학교 학생 조모(21)씨는 25일 "가격 인상 뒤에도 식사 질이 나아지지 않아 비판이 많았다"며 "식사 질이 나쁘다 보니 총학생회의 '학식 모니터링단'까지 생겼을 정도"라고 토로했다.

그는 최근 캠퍼스에서 판매를 시작한 밀키트에 대해서도 "대기 줄이 길어 불편하고, 양도 적어 편의점과 비교해 별로 낫다는 생각이 안 든다"고 말했다.

'대학에서도 밀키트를'
'대학에서도 밀키트를'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대 공과대학 재학생 권모(24)씨는 "가격이 올랐는데도 되레 식사 질이 나빠졌다는 사실에 정말 화가 난다"며 "식당 수는 적고, 줄은 길고, 맛은 없으니 생협이 운영하는 식당 대신 공과대학에 있는 외부 업체 식당을 이용하게 된다"고 했다.

학생 복지의 일환인 학식 가격의 인상 폭이 서울 시내 다른 대학과 비교해 과도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연세대 신촌캠퍼스는 2학기 들어 교직원 식당의 점심 뷔페 가격을 6천500원에서 7천원으로 인상했으나, 학생들이 이용하는 식당의 음식값은 올리지 않았다. 청경관에서 파는 김밥 가격만 1천300원에서 1천500원으로 올랐다.

일반적인 학식 가격은 4천원에서 7천원 수준이며, 학생들의 평도 그리 나쁘지 않다.

이화여대도 공대 학식만 4천900원에서 5천500원으로 올렸을 뿐 기숙사 식당 학식 가격은 4천300원으로 유지했다.

65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