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화계"지자체의 일방적 영화제 폐지는 제왕적 만행"

송고시간2022-09-24 21:31

beta

일부 국내 국제영화제가 지방자치단체의 예산지원 중단 통보로 폐지되거나 축소 위기에 놓인 가운데 영화제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24일 경기도 고양시 벨라시타에서 열린 '영화제 지원 축소 및 폐지에 따른 영화인 간담회'에서는 예산을 일방적으로 중단한 일부 지자체장에 대한 비판과 함께 영화제의 지속가능한 운영방안 모색이 필요성이 제기됐다.

김상화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지방정부의 문화예술정책이 4년마다 선출직의 뜻에 따라 손바닥 뒤집듯 바뀌는 것은 지방 권력의 독단"이라며 "여론도 듣지 않고 민주적 절차마저 무시하는 제왕적 만행을 저지른 것에 우리 영화인은 분노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영화제 지원 축소 및 폐지에 따른 간담회…"영화제는 지자체와 영화계의 동업"

'영화제 지원 축소 및 폐지에 따른 영화인 간담회'
'영화제 지원 축소 및 폐지에 따른 영화인 간담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일부 국내 국제영화제가 지방자치단체의 예산지원 중단 통보로 폐지되거나 축소 위기에 놓인 가운데 영화제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24일 경기도 고양시 벨라시타에서 열린 '영화제 지원 축소 및 폐지에 따른 영화인 간담회'에서는 예산을 일방적으로 중단한 일부 지자체장에 대한 비판과 함께 영화제의 지속가능한 운영방안 모색이 필요성이 제기됐다.

지난 7월 강릉국제영화제는 강원 강릉시가 관련 예산을 출산장려정책에 사용하겠다고 나서면서 행사를 중단하게 됐다. 지난달에는 강원도의 지원 중단 통보로 평창국제평화영화제가 폐지 수순을 밟게 됐으며, 이달 부천시의회에서는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를 폐지하자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김형석 평창국제평화영화제 부집행위원장은 "대선과 지선 이후 정치적 지형이 변하면서 정부 지자체가 효율성과 긴축을 내세웠고, 신임 지자체장들이 전임자의 흔적을 지우는 과정에서 영화제가 입은 피해가 굉장히 막대하다"고 말했다.

그는 강릉영화제와 평창영화제가 폐지되는 과정에서 ▲ 지자체의 일방적 영화제 존폐 언급 ▲ 실제적 실행 단계로서의 폐지 통보 ▲ 영화제 폐지 선언 이후 포퓰리즘적 정책 홍보라는 세 가지 단계를 공통으로 거쳤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러한 일이 앞으로 다른 지역 영화제에서도 반복될 수 있는 상황"이라며 "오늘 이 자리가 최근 강원도에서 있었던 일련의 사태를 통해 다른 영화제도 충분히 겪을 수 있는 일에 대해 백신 기능을 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했다.

김상화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지방정부의 문화예술정책이 4년마다 선출직의 뜻에 따라 손바닥 뒤집듯 바뀌는 것은 지방 권력의 독단"이라며 "여론도 듣지 않고 민주적 절차마저 무시하는 제왕적 만행을 저지른 것에 우리 영화인은 분노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상진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집행위원장도 "시장의 말 한마디, 생각 하나로 영화제 존폐가 이렇게 쉽게 결정된다는 사실에 저는 너무 놀랐다"면서 "한국 영화산업은 자본에 잠식돼 다양성 영화나 신진 영화 발굴은 그 속에서 할 수 없다. 영화제를 통해 미래의 감.독을 발굴하고 키우는 것조차 이렇게 힘든 줄 몰랐다"고 토로했다.

이어 "올해 작고하신 강수연 선배님이 말씀하셨듯 우리가 돈은 없지만 가오는 있다"며 "(영화제를) 지켜야 한다"고 했다.

지자체가 영화제 예산 지원을 중단하는 주된 근거는 경제 논리다. 영화제가 투입한 예산만큼의 경제적 효과를 창출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방은진 평창국제평창영화제 집행위원장은 "경제 논리로 얘기하자면 오히려 저희는 당당하다. 적은 예산으로 강원도의 젊은 인력들과 업체들의 일자리를 창출해냈고, 리조트밖에 없던 대관령면에 50개 가까운 로컬 파트너를 만들어냈다"고 말했다.

신철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집행위원장은 "부천문화재단과 함께 계산한 결과 24회 영화제까지 부천시에서 지출한 돈은 340억, 영화제가 창출한 직접 경제효과는 1천500억원에서 2천억원이 넘는다"며 "지자체에서는 영화제에 돈을 시혜해서 영화인들을 먹여 살린다고 생각하지만 절대 아니다. 영화제는 지자체와 영화계의 동업"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영화제의 위기와 관련해 내달 개막하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토론 행사를 마련하는 등 지속해서 목소리를 낼 예정이다.

stop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