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출기업 선물환 80억불 매입…외환시장 숨통 틔운다(종합)

송고시간2022-09-25 10:17

beta

당국이 외환시장 안정을 위해 환율에 영향을 미치는 수급 상황을 면밀히 들여다보고 관련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

최근 국민연금과 외환 당국이 외환스와프를 맺은 데 이어 조선사의 선물환 매도를 돕기로 했다.

25일 기획재정부와 외환시장 등에 따르면 외환 당국은 외환 수급과 관련된 제도 개선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중은행 선물환 매입 유도…수출입은행·외평기금 활용도 추진

조선사 선물환 매도 늘면 환율 하락 요인…추경호 "시장 안정 도움"

해외투자 늘고 무역적자 지속…달라진 수급 환경에 대응 필요

지난 23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현황판에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3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현황판에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박용주 박원희 기자 = 당국이 외환시장 안정을 위해 환율에 영향을 미치는 수급 상황을 면밀히 들여다보고 관련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

최근 국민연금과 외환 당국이 외환스와프를 맺은 데 이어 조선사의 선물환 매도를 돕기로 했다.

25일 기획재정부와 외환시장 등에 따르면 외환 당국은 외환 수급과 관련된 제도 개선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앞서 정부는 원/달러 환율 수준 이면에서 가격 변수에 영향을 미치는 세부 요인들을 촘촘히 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당국은 수출입업체들의 외화자금 수급을 지원하기 위해 최근 조선 업체의 선물환 매도가 어려운 점을 해소하기로 했다.

조선사들은 선박 수주를 하면 나중에 받을 수출 대금에 대한 환율 변동 위험을 회피(환헤지)하기 위해 선물환을 매도한다.

선물환은 일정 시점에 외환을 일정 환율로 매매할 것을 약속한 외국환이다. 선물환 매도는 미리 특정 환율로 달러를 팔아 환율 변동에 따른 위험을 방지하는 것이다.

조선사들이 선물환을 매도하면 은행은 이를 사들이면서 각 기업과 신용 거래를 한 것으로 기록한다.

원/달러 환율이 상승(원화 가치 하락)하면 원화로 평가했을 때 은행이 나중에 기업으로부터 받아야 하는 금액이 늘게 된다. 그 결과 기업의 신용한도 여력이 줄어 조선사의 선물환 매도가 어려워지게 된다.

최근 조선사들의 잇따른 수주로 선물환 매도가 늘어난 가운데 환율은 상승해 신용한도가 차 버리는 문제가 생기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이 제도적인 보완책을 구사해 조선사의 선물환 매도에 숨통이 트일 경우, 기업의 외환 수급 애로를 해소할 뿐만 아니라 환율 하락의 요인으로도 작용할 수 있어 시장 안정에 도움이 된다.

은행은 선물환을 사들이면 현물환은 파는 식으로 위험을 관리한다. 시장에 달러가 공급되는 셈이다.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를 정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달러를 정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는 금융당국을 중심으로 은행권의 신용한도 전반을 점검하고 기존 거래 은행이 선물환 매입 한도를 늘리는 방향으로 유도하기로 했다.

기존 거래 은행만으로 부족한 부분에 대해서는 정책금융기관인 수출입은행이 조선사의 신용한도를 확대해 흡수한다.

외환당국이 외국환평형기금(외평기금) 등을 활용해 선물환을 직접 매입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이러한 조치를 통해 올해 말까지 약 80억달러 규모의 조선사 선물환매도 물량이 국내 외환시장에 추가적인 달러 공급으로 이어지도록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KBS '일요진단 라이브'에서 "조선사의 선물환 매도 수요를 일반 시중은행과 국책은행에서 소화할 수 있도록 여러 장치를 마련하겠다"며 "외평기금을 활용해서 조선사 등 수출업체의 선물환을 직접 매입해서 그 수요를 흡수해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이 외환시장에서 환율을 안정하는 데 도움이 되리라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기획재정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지난 23일 발표된 국민연금과 외환당국 간의 스와프 체결도 외환수급 대책의 일환이다.

국민연금 등 연기금의 해외투자가 확대되면서 국내 외환시장에서 이들의 대규모 달러 수요가 환율 상승 압력으로 작용한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외환스와프 체결로 국민연금의 달러 매입 수요가 완화되면서 외환시장의 수급 안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당국은 기대하고 있다.

국민연금뿐만 아니라 다른 연기금으로도 외환스와프 등의 논의가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외환당국·국민연금 외환스와프 구조
외환당국·국민연금 외환스와프 구조

[기획재정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당국의 외환수급 관리는 환율 상승의 대내적인 요인을 개선하려는 움직임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강도 높은 긴축에 따른 달러 강세는 대외요인으로서, 정부가 직접 외환시장에 개입해 흐름을 되돌리는 건 불가능에 가깝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대신 환율에 영향을 미치는 수요와 공급을 들여다보고 외환시장 안정을 위해 할 수 있는 방안을 찾겠다는 의미다.

최근의 외환 수급 환경은 원/달러 환율의 상승 압력으로 작용하고 있다.

연기금뿐만 아니라 해외주식에 투자하는 소위 서학개미 등으로 달러 수요가 확대되는 상황에서 에너지 수급의 불안정 등으로 무역적자 폭은 심화하고 있다.

과거 해외 투자가 많지 않고 무역수지는 지속해서 흑자를 기록해 '가만히 두면 원/달러 환율이 내려가는 상황'과는 근본적으로 달라졌다는 게 당국의 시각이다.

민간 대외자산을 국내로 환류시키는 제도적 방안에 대한 검토도 이러한 맥락에 놓여 있다.

당국은 달러 수요는 미루거나 줄이고 공급은 늘리는 방안을 강구하는 한편 단기적인 시장 안정 조치를 통해 쏠림 현상을 막는다는 계획이다.

encounter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