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아프리카 블록, '민정복귀 지연' 기니 제재

송고시간2022-09-24 18:15

군정 인사 금융자산 동결·역내 여행 금지

지난 7월 가나 아크라에서 회의하는 ECOWAS 회원국 정상들
지난 7월 가나 아크라에서 회의하는 ECOWAS 회원국 정상들

[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서아프리카 지역블록이 쿠데타 후 민정 복귀를 지연시키고 있는 기니에 대해 추가로 제재를 가했다고 AFP, 로이터 통신 등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5개 회원국 모임인 서아프리카경제공동체(ECOWAS)는 전날 뉴욕 유엔 총회를 계기로 따로 긴급 회동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은 "이들 제재는 기니에서 헌정 질서로 조기에 복귀하는 절차를 촉진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제재는 군정 구성원들의 금융 자산을 동결하고 역내 여행을 금지하는 내용 등을 담고 있다. ECOWAS는 기니 주재 대사들을 소환했다.

ECOWAS 산하 은행도 기니에서 진행 중인 에너지 프로젝트 등 개발 사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중단했다.

기니는 지난해 9월 군사 쿠데타로 마마디 둠부야 대령이 임시 대통령을 맡고 있다.

이후 기니는 ECOWAS의 제재 속에 3년 기한의 민정 복귀 시한을 지난 5월 발표했으나, ECOWAS는 2년 기한으로 단축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ECOWAS는 기니에 10월 22일까지 한 달의 말미를 더 주면서 이를 어길 시 또 제재에 들어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기니는 보크사이트 세계 최대 수출국으로 광물 자원이 풍부하다.

ECOWAS는 기니 외에 말리(2020년 8월, 2021년 5월)와 부르키나파소(2022년 1월)에서 발생한 연쇄 쿠데타로 인해 이들의 회원국 자격을 정지한 상태다.

ECOWAS는 유엔 평화유지군 임무와 관련해 말리에 파견된 것으로 알려진 코트디부아르 군인 46명이 지난 7월부터 수도 바마코에 '정권 전복을 위한 용병'이라는 이유로 구금된 것과 관련, 말리 군정에 무조건적 석방을 촉구했다.

sungj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