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년팬 휴대전화 패대기친 호날두, FA 징계위 회부

송고시간2022-09-24 11:29

beta

경기 후 상대 팀 소년 팬의 휴대전화를 내리쳐 바닥에 떨어뜨렸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결국 잉글랜드축구협회(FA)의 징계를 받을 전망이다.

AP 통신 등은 23일(현지시간) FA가 호날두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했다고 보도했다.

FA는 호날두가 부적절, 폭력적인 행위로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보고 징계 절차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경기 후 상대 팀 소년 팬의 휴대전화를 내리쳐 바닥에 떨어뜨렸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결국 잉글랜드축구협회(FA)의 징계를 받을 전망이다.

AP 통신 등은 23일(현지시간) FA가 호날두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했다고 보도했다.

FA는 호날두가 부적절, 폭력적인 행위로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보고 징계 절차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호날두는 올해 4월 열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에버턴과 원정 경기가 끝난 뒤 사인을 요청하는 14세 에버턴 팬의 휴대전화를 손으로 세게 내리쳐 바닥에 떨어뜨렸다.

당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는 에버턴에 0-1로 졌고, 졸전에 심기가 불편해진 호날두가 팬을 상대로 화풀이했다는 해석이 나왔다.

현장에 있던 한 팬이 이 영상을 소셜미디어에 올렸고, 호날두는 팬들의 비난 속에 결국 사과문까지 발표해야 했다.

이후 호날두는 경찰 조사까지 받았고, 지난달 영국 머지사이드 경찰은 호날두에게 주의 조처를 내리고 사건을 종결했다.

하지만 호날두는 FA의 징계는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맨유는 "호날두와 관련한 FA의 발표 내용을 알고 있다"면서 "징계위 절차에 따라 호날두를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