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택서 술 빚고 판소리 듣고…대전시 지역문화재 활용한다

송고시간2022-09-24 09:52

beta

내년부터 국가민속문화재인 대전 동춘당 종택과 소대헌·호연재 고택에서 술을 빚고 판소리를 들을 수 있게 된다.

대전시는 문화재청이 주관한 지역문화재 활용사업 공모에 동춘당 종택 온고이지신(溫故而知新·옛것을 익히고 새것을 안다), 너나들이 소대헌·호연재 고택, 이사동 마을 500년 등 3개 사업이 신규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동춘당 종택에서 100여m 떨어진 소대헌·호연재 고택(국가민속문화재 290호)은 동춘당의 증손자 부부가 지낸 곳인데, 이곳에서는 17∼18세기 여류 문학가인 호연재에 대한 강연과 판소리를 듣고 전통차도 만들어볼 수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문화재청 공모에 신규 사업 3건 선정

동춘당 종택 가양주 빚기
동춘당 종택 가양주 빚기

[대전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내년부터 국가민속문화재인 대전 동춘당 종택과 소대헌·호연재 고택에서 술을 빚고 판소리를 들을 수 있게 된다.

대전시는 문화재청이 주관한 지역문화재 활용사업 공모에 동춘당 종택 온고이지신(溫故而知新·옛것을 익히고 새것을 안다), 너나들이 소대헌·호연재 고택, 이사동 마을 500년 등 3개 사업이 신규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조선 중기 대표 유학자인 동춘당 송준길 선생의 종택(국가민속문화재 289호·대덕구 송촌동)에서는 내년부터 가양주·국화주 누룩 빚기, 조선밥상, 한복패션쇼 등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동춘당 종택에서 100여m 떨어진 소대헌·호연재 고택(국가민속문화재 290호)은 동춘당의 증손자 부부가 지낸 곳인데, 이곳에서는 17∼18세기 여류 문학가인 호연재에 대한 강연과 판소리를 듣고 전통차도 만들어볼 수 있다.

500년 전통의 은진 송씨 집성촌인 동구 이사동 민속마을에서는 주민들을 해설사로 양성하고 장묘문화를 문화유산화하는 사업이 펼쳐진다.

문인환 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알찬 프로그램을 준비해 시민에게 다양한 문화 향유 기회를 드리겠다"고 말했다.

cob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