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페더러, 나달과 한 조로 출전한 은퇴 경기에서 패배

송고시간2022-09-24 08:31

beta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41·스위스)가 현역 마지막 경기에 라파엘 나달(36·스페인)과 한 조로 출전했지만 패배로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게 됐다.

페더러는 2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레이버컵 테니스 대회 첫날 복식 경기에 나달과 한 조로 출전, 프랜시스 티아포-잭 속(이상 미국) 조에 1-2(6-4 6<2>-7 9-11)로 졌다.

페더러는 이 대회를 끝으로 은퇴하겠다는 뜻을 지난 15일 밝혔고, 이번 대회 공식 기자회견에서는 나달과 한 조로 출전하는 복식을 자신의 현역 마지막 경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페더러(오른쪽)와 나달
페더러(오른쪽)와 나달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41·스위스)가 현역 마지막 경기에 라파엘 나달(36·스페인)과 한 조로 출전했지만 패배로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게 됐다.

페더러는 2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레이버컵 테니스 대회 첫날 복식 경기에 나달과 한 조로 출전, 프랜시스 티아포-잭 속(이상 미국) 조에 1-2(6-4 6<2>-7 9-11)로 졌다.

페더러는 이 대회를 끝으로 은퇴하겠다는 뜻을 지난 15일 밝혔고, 이번 대회 공식 기자회견에서는 나달과 한 조로 출전하는 복식을 자신의 현역 마지막 경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7월 윔블던 이후 무릎 부상으로 대회에 출전하지 못한 페더러는 1년 2개월 만에 치른 이날 복귀전이 곧바로 은퇴 경기가 됐다.

레이버컵은 2017년 창설된 대회로 팀 유럽과 팀 월드의 남자 테니스 대항전이다.

이번 대회에는 팀 유럽에 최근 남자 테니스의 '빅4'로 군림한 페더러, 나달,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 앤디 머리(영국)가 모두 한팀으로 출전했다.

'빅4'가 한 팀을 이룬 것은 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이날 페더러와 나달의 복식 경기에서 조코비치와 머리는 벤치를 지키며 응원에 나섰다.

로저 페더러
로저 페더러

[로이터=연합뉴스]

1981년 스위스 바젤에서 태어나 6살 때부터 테니스를 시작한 페더러는 이 경기를 끝으로 35년 테니스 인생을 마무리했다.

특히 이날 페더러와 한 조로 경기한 나달은 함께 경쟁한 '빅4' 중에서도 페더러의 가장 강력한 라이벌이었다.

통산 40차례 맞대결에서 나달이 24승 16패로 앞섰고, 메이저 대회 결승 맞대결에서도 나달이 6승 3패를 기록했다.

메이저 단식 우승 횟수도 나달이 22회, 페더러는 20회다. 다만 메이저 20승 달성 시점은 페더러가 2018년 호주오픈, 나달은 2020년 프랑스오픈으로 페더러가 빨랐다.

페더러는 나달과 한 조를 이룬 것에 대해 "나달과는 오래 경쟁한 사이지만 서로 존중하는 관계"라며 "그와 함께 치르는 복식이 은퇴 경기가 된다면 테니스와 팬들에게 재미있는 메시지를 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페더러는 매치 타이브레이크로 진행된 3세트 5-5에서 통렬한 서브 에이스를 뽑아냈다. 또 6-7로 뒤진 상황에서는 네트 앞에서 각도 깊은 포핸드 발리로 점수를 따냈다.

9-8로 매치 포인트를 잡은 상황에서 페더러의 서브 차례가 돌아와, O2 아레나를 가득 메운 팬들은 페더러의 에이스로 은퇴 경기가 끝나는 장면을 상상하며 환호를 보냈다.

그러나 오히려 티아포와 속 조가 연달아 3포인트를 따내며 페더러의 은퇴 경기를 끝냈다.

첫날 3단 1복식 경기에서는 팀 유럽과 팀 월드가 2-2로 팽팽히 맞섰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