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G7, 러의 우크라 영토병합 시도 경고…"추가 대가 치르게할 것"

송고시간2022-09-24 04:54

"러, 가짜 주민투표는 유엔헌장·국제법 위반…절대 인정하지 않아"

러, 우크라 점령지서 영토병합 투표 시작
러, 우크라 점령지서 영토병합 투표 시작

(세바스토풀 AP=연합뉴스) 러시아가 점령한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주민들이 23일(현지시간) 러시아 영토로 편입 여부에 대한 주민투표를 하고 있다. 2022.9.23

(워싱턴=연합뉴스) 김동현 특파원 = 서방 주요 7개국(G7)은 23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점령지를 자국 영토로 편입할 목적으로 시작한 주민투표가 우크라이나의 주권을 훼손한 국제법 위반이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G7 정상들은 이날 성명을 내고 "우크라이나가 주권을 행사하는 영토의 지위를 바꾸려고 가짜 주민투표를 통해 허위 명분을 만들려는 러시아의 시도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정상들은 "러시아의 행동은 유엔헌장과 국제법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며 국가 간 관계를 규정하는 법규에 정면으로 배치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러시아가 주민투표를 서두르면서 민주적 절차를 존중하지 않고 주민을 노골적으로 협박하는 데서 볼 수 있듯이 러시아와 (러시아가 앞세운) 대리 정부가 오늘 시작한 가짜 주민투표는 법적 효력이나 정당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 "우리는 러시아와 합병을 위한 조치로 보이는 주민투표를 절대 인정하지 않고 합병이 이뤄져도 절대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모든 국가가 가짜 주민투표를 분명히 반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영토의 지위를 불법으로 바꾸려는 러시아의 시도를 정치·경제적으로 지원하는 러시아 안팎의 개인과 단체에 경제적 대가를 추가로 치르게 할 준비가 됐다"며 추가 제재를 경고했다.

이어 "우리는 지속해서 우크라이나에 재정적·인도주의적·군사적·외교적·법적 지원을 제공할 것이며 10월 25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우크라이나 복구·재건·현대화를 위한 국제 전문가 콘퍼런스' 등을 포함한 재건 노력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러시아가 합병을 강행하면 우리는 신속하게 동맹, 파트너와 함께 러시아에 가혹한 경제적 대가를 추가로 치르게할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8시 친러 성향의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루간스크인민공화국(LPR)이 세워진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와 루한스크(러시아명 루간스크)주, 남부 자포리자주와 헤르손주 등 4개 지역에서 영토 편입에 대한 찬반을 묻는 투표가 시작됐고, 오는 27일까지 진행된다.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