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시아인 몰려들자…핀란드 "관광 목적 입국 금지하겠다"(종합)

송고시간2022-09-24 04:17

beta

러시아가 부분 군사 동원령을 내리고 나서 러시아와 인접한 핀란드로 들어오려는 차량 행렬이 끊이지 않고 있다.

23일(현지시간) 러시아에서 육로로 이어지는 핀란드 남부 발리마 검문소 앞에는 차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었다고 AFP, 로이터 통신 등이 전했다.

러시아에서 핀란드로 향하는 차량 행렬이 이어지자 핀란드 정부는 "앞으로 며칠 동안 러시아인의 입국을 크게 제한하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직업·공부·가족 방문 목적 입국은 가능…"수일 내 시행"

푸틴 동원령 발표 후 22일에만 러시아인 6천명 이상 핀란드 입국

동원령 여파로 통행량 늘어난 핀란드·러시아 국경검문소
동원령 여파로 통행량 늘어난 핀란드·러시아 국경검문소

(라페란타 로이터=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핀란드 동남부 라페란타의 국경검문소에 러시아에서 들어오는 차량이 줄지어 있다. 동원령을 피하려는 출국자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 [레티쿠바 제공. 재판매 금지] 2022.09.23 jsmoon@yna.co.kr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러시아가 부분 군사 동원령을 내리고 나서 러시아와 인접한 핀란드로 들어오려는 차량 행렬이 끊이지 않고 있다.

23일(현지시간) 러시아에서 육로로 이어지는 핀란드 남부 발리마 검문소 앞에는 차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었다고 AFP, 로이터 통신 등이 전했다.

국경검문소 관계자는 이날 검문소 앞에 늘어선 차량 행렬은 400m가 넘어 전날보다 길어졌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전날에만 6천명이 넘는 러시아인이 입국했다며, 이는 지난주의 두 배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러시아 학생이라고 밝힌 맥스(21)는 원칙적으로 징집 대상이 아니지만, 상황이 어떻게 변할지 몰라 국경을 넘었다고 설명했다.

성을 밝히기를 거부한 그는 발리마에 도착하고 나서 로이터 통신에 "나는 단지 안전을 원할 뿐"이라고 말했다.

슬라바(29)와 에브게니(35)는 어느 순간에는 징집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러시아를 탈출했다고 밝혔다.

연인 관계인 두 사람은 고국을 떠나는 것은 분명 어려운 결정이었지만 "목숨을 지키는 것이 더 중요했다"고 강조했다.

러시아에서 핀란드로 향하는 차량 행렬이 이어지자 핀란드 정부는 "앞으로 며칠 동안 러시아인의 입국을 크게 제한하겠다"고 밝혔다.

페카 하비스토 핀란드 외교부 장관은 "관광을 목적으로 국경을 넘으려는 사람들만 입국이 제한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핀란드에서 일을 하거나, 공부를 하거나, 가족을 방문하는 등 다른 이유가 있다면 여전히 입국이 가능하다.

이 원칙은 핀란드가 발급한 관광 비자나, 다른 솅겐 조약 가입국이 발급한 비자를 소지한 러시아인에게 모두 적용된다고 설명했다.

유럽 내 자유로운 통행을 보장하는 솅겐 조약에는 22개 유럽연합(EU) 회원국 등 26개국이 가입해 있다.

하비스토 장관은 앞으로 며칠 안에 최종 결정을 내릴 것이며 결정이 나오면 아주 빠르게 시행하겠다고 부연했다.

앞서 핀란드 정부는 국제적인 위상에 해가 된다는 이유로 러시아인에게 발급하는 신규 관광 비자를 제한하겠다고 밝혔다.

핀란드는 지난 8월 러시아인에게 발급하는 관광비자를 기존의 10분의 1 이하 수준으로 줄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러시아와 국경 1천300㎞를 맞대고 있는 핀란드는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러시아인이 유럽으로 들어갈 때 거쳐 가는 관문으로 여겨져 왔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21일 러시아의 주권과 영토 보호를 위해 예비군 약 30만명을 대상으로 부분 동원령을 내렸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 내려진 이번 동원령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심각한 병력 손실을 겪은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나왔다.

핀란드뿐만 아니라 러시아와 국경을 접한 조지아, 카자흐스탄 등에도 러시아에서 들어오려는 차량이 몰려 혼잡이 벌어지고 있다.

튀르키예, 아르메니아, 우즈베키스탄 등 러시아인이 무비자로 출입국이 가능한 국가로 가는 항공표는 매진이 잇따르고 있다.

러시아와 국경을 맞댄 핀란드에 늘어선 차량 행렬
러시아와 국경을 맞댄 핀란드에 늘어선 차량 행렬

[A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runran@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RS-1RvxA8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