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푸틴 동지' 벨라루스·체첸 "러시아의 일…우리는 동원 없다"

송고시간2022-09-23 23:16

beta

러시아의 핵심 동맹이자 지지 세력인 벨라루스와 체첸공화국이 러시아 지원을 위해 동원령을 내릴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은 국영 매체 벨타와한 인터뷰에서 자국에서의 동원령 발령 가능성에 대해 "이는 러시아의 일이다. 여기서 동원령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21일 러시아의 주권과 영토 보호를 위해 예비군을 대상으로 부분 동원령을 내린다고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루카셴코 "우리 땅 지킬 때만 싸운다", 카디로프 "할당량 250% 채웠다"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스탄불=연합뉴스) 조성흠 특파원 = 러시아의 핵심 동맹이자 지지 세력인 벨라루스와 체첸공화국이 러시아 지원을 위해 동원령을 내릴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은 국영 매체 벨타와한 인터뷰에서 자국에서의 동원령 발령 가능성에 대해 "이는 러시아의 일이다. 여기서 동원령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는 우리 고향과 땅을 지켜야 할 때만 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21일 러시아의 주권과 영토 보호를 위해 예비군을 대상으로 부분 동원령을 내린다고 발표했다.

이후 러시아의 동맹인 벨라루스도 동원령 등 추가적 군사행동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러시아는 벨라루스의 최대 후원국으로, 두 나라는 1990년대 말부터 '연합국가'(Union State) 창설을 추진하며 동맹 이상의 밀접한 관계를 맺어오고 있다.

벨라루스는 러시아에 군사기지를 제공하는 등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적극 지원하면서 러시아와 함께 서방의 제재 대상이 됐다.

람잔 카디로프 체첸공화국 수장
람잔 카디로프 체첸공화국 수장

[타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람잔 카디로프 체첸공화국 수장 역시 러시아의 동원령에도 불구하고 자국에서 예비군을 소집할 계획이 없다고 텔레그램을 통해 밝혔다.

그는 "동원령 전에 이미 할당량을 254% 넘게 채웠다"고 말했다.

카디로프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최근 260여 명의 포로를 교환한 데 대해서도 "푸틴 대통령의 어떤 명령이든 반드시 이행돼야 한다"면서도 "모든 상황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지난 22일 러시아는 215명의 포로를, 우크라이나는 55명의 포로를 상대방에게 돌려준 바 있다.

이번 포로 교환으로 우크라이나는 남부 마리우폴에서 최후까지 저항한 아조우 연대 지휘관 등이 귀환했고, 러시아는 푸틴 대통령의 측근인 우크라이나 전 야당 지도자 빅토르 메드베드추크 등이 돌아왔다. 이에 대해 러시아 일각에서는 푸틴 대통령이 군인 대신 측근을 우선시한 것 아니냐는 비판론이 나왔다.

러시아는 최근 중국, 인도와도 미묘한 기류를 노출하고 있다.

러시아와 인도는 냉전 시대로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오랜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러시아는 인도의 가장 큰 무기 공급국이다. 그러나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지난 16일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공개적으로 "지금은 전쟁의 시대가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역시 푸틴 대통령에게 전쟁에 관한 '의문과 우려'를 표했고, 러시아도 이런 내용을 전하며 '우크라이나에 대한 중국의 우려를 인정한다'고 언급했다.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