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 "우크라서 전쟁범죄 증거 다수 발견…처형에 성범죄까지"

송고시간2022-09-23 23:01

beta

유엔이 우크라이나에 파견한 조사팀이 무단 처형과 고문, 성범죄 등에 이르는 전쟁범죄 증거를 확보했다고 AP통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유엔 인권이사회가 우크라이나로 보낸 조사팀은 수도 키이우와 체르니히우, 하르키우, 수미 등 4개 지역을 중심으로조사를 벌인 결과 곳곳에서 전쟁범죄가 자행된 증거를 발견했다.

조사팀이 증거를 확보한 전쟁범죄 사례는 러시아군에 의해 자행된 경우가 대다수를 차지하는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크라이나 이지움에서 발견된 집단 매장지
우크라이나 이지움에서 발견된 집단 매장지

[AFP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제네바=연합뉴스) 안희 특파원 = 유엔이 우크라이나에 파견한 조사팀이 무단 처형과 고문, 성범죄 등에 이르는 전쟁범죄 증거를 확보했다고 AP통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유엔 인권이사회가 우크라이나로 보낸 조사팀은 수도 키이우와 체르니히우, 하르키우, 수미 등 4개 지역을 중심으로조사를 벌인 결과 곳곳에서 전쟁범죄가 자행된 증거를 발견했다.

조사팀은 마을 27곳과 구금시설, 집단 매장지 등을 현장 조사했고 150명 이상의 피해자와 증인을 면접했다.

조사팀은 조사 대상 지역에서 수많은 처형이 무단으로 이뤄졌다는 사실을 확인했으며 구타와 전기충격 등 고문이 이뤄진 증거도 확보했다. 가해자가 특정되지 않은 성범죄 피해 증언도 다수 나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팀이 증거를 확보한 전쟁범죄 사례는 러시아군에 의해 자행된 경우가 대다수를 차지하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조사를 마친 사건 가운데에는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 군인을 부당하게 대우한 사례도 2건 있다고 조사팀은 전했다.

조사팀은 처형과 성범죄 외에도 민간인 강제이송이나 실종 사건 등을 대상으로 범위를 넓혀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prayer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