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흥민·황희찬·황의조, 코스타리카전 선봉…이강인은 벤치

송고시간2022-09-23 19:00

beta

소속팀에서 해트트릭을 폭발한 손흥민(토트넘)이 벤투호에서 골 사냥을 이어간다.

23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릴 한국 축구 대표팀과 코스타리카의 평가전을 1시간 앞두고 발표된 출전 선수 명단에 '유럽파 공격수 3인방' 손흥민, 황의조(올림피아코스), 황희찬(울버햄프턴)이 이름을 올렸다.

1년 6개월 만에 파울루 벤투 감독의 부름을 받고 대표팀에 복귀한 이강인(마요르카)은 일단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코스타리카전 앞두고 훈련하는 손흥민·정우영
코스타리카전 앞두고 훈련하는 손흥민·정우영

(파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코스타리카와의 평가전을 하루 앞둔 22일 경기도 파주 NFC(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에서 축구대표팀 손흥민과 정우영이 훈련을 하고 있다.
대표팀은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코스타리카와, 27일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카메룬과 평가전을 치른다. 2022.9.22 superdoo82@yna.co.kr

(고양=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소속팀에서 해트트릭을 폭발한 손흥민(토트넘)이 벤투호에서 골 사냥을 이어간다.

23일 오후 8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릴 한국 축구 대표팀과 코스타리카의 평가전을 1시간 앞두고 발표된 출전 선수 명단에 '유럽파 공격수 3인방' 손흥민, 황의조(올림피아코스), 황희찬(울버햄프턴)이 이름을 올렸다.

1년 6개월 만에 파울루 벤투 감독의 부름을 받고 대표팀에 복귀한 이강인(마요르카)은 일단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다.

벤투호의 '엔진' 황인범(올림피아코스)과 권창훈(김천)이 중원에서 공격 전개를 맡을 전망이다.

정우영(알사드)이 중원에서 수비의 1차 저지선 역할을 한다.

포백 수비진에는 김진수(전북), 김영권(울산), 김민재(나폴리), 윤종규(서울)가 서고,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알샤바브)가 낀다.

코스타리카에서는 주전 공격수로 활약해온 조엘 캄벨(레온)이 선발 출전한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