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왕이 심은 벚나무·위스키 바…역사 품은 정동 영국대사관

송고시간2022-09-23 18:20

beta

23일 오후 덕수궁 인근 주한영국대사관 초입에 다다르자 기와지붕으로 된 철문이 앞을 가로막았다.

신분증을 제시하고 가방 검사를 마친 후 들어간 대사관 내부는 의외로 '긴장감'보다는 '여유로움'이란 단어가 어울렸다.

서울시와 주한영국대사관은 이날 '2022 정동야행' 행사의 하나로 사전 신청한 시민에 대사관을 개방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년 만에 일반 시민에 개방…132년 된 대사관저 일부 공개

영국대사관저 소개하는 크룩스 대사
영국대사관저 소개하는 크룩스 대사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콜린 크룩스 주한 영국대사가 23일 정동야행 행사 기간 공개되는 영국대사관저의 곳곳을 프레스투어 참가자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영국대사관은 23∼24일 근대문화의 중심지 정동의 역사와 문화를 즐길 수 있는 야간 행사 '2022 정동야행'에서 사전 예약한 시민을 대상으로 대사관저를 개방한다. 2022.9.23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준태 기자 = 23일 오후 덕수궁 인근 주한영국대사관 초입에 다다르자 기와지붕으로 된 철문이 앞을 가로막았다.

신분증을 제시하고 가방 검사를 마친 후 들어간 대사관 내부는 의외로 '긴장감'보다는 '여유로움'이란 단어가 어울렸다. 육중한 철문에 도심의 소음도, 분주함도 모두 가로막힌 듯했다.

청명한 가을하늘 아래 콜린 크룩스 주한 영국대사가 웃는 얼굴로 취재진을 맞았다.

서울시와 주한영국대사관은 이날 '2022 정동야행' 행사의 하나로 사전 신청한 시민에 대사관을 개방했다. 영국대사관 개방은 2019년 이후 3년 만이다. 사전 신청자들은 이날 오후 3시부터 2시간 동안 중구 정동에 자리한 대사관을 둘러볼 수 있었다.

브로턴 바에 대해 설명하는 크룩스 대사
브로턴 바에 대해 설명하는 크룩스 대사

[촬영 김준태]

이에 앞서 취재진은 가이드를 자처한 크룩스 대사와 함께 사전 투어에 나섰다.

정문을 지나니 사무동 건물이 나왔다. 한국과 외교 업무가 늘어나며 1992년 준공한 건물로, 당시 다이애나 왕세자비와 찰스 왕세자가 준공식에 참석했다.

지하에는 한반도에 근무한 최초의 영국 외교관 윌리엄 애스턴을 기념하는 '애스턴 홀'이 있다. 홀 내부에는 1797년 한반도에 도착한 첫 번째 영국인 윌리엄 브로턴 대위의 이름을 딴 '브로턴 바'가 자리하고 있다.

크룩스 대사는 "한국에서 접하기 힘든 영국 위스키가 가득한 곳"이라고 소개했다.

영국대사관저와 정원
영국대사관저와 정원

[촬영 김준태]

사무동 뒤 벽돌 건물은 덩굴로 뒤덮여 있었다. '2호 관저'로 불리는 이곳은 1892년 처음 지어질 당시 사무용 건물로 사용됐다가 현재는 외교관 숙소로 쓰이고 있다.

영국의 이중간첩 조지 블레이크도 이 건물에 거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크룩스 대사는 "6.25 전쟁 당시 북한군에 잡혀 포로가 됐던 블레이크는 압록강 포로수용소에서 (공산주의자로) 전향해 간첩 생활을 했다"고 소개했다.

호젓하게 산책을 즐기며 영국대사 관저로 향했다. 관저 앞 정원에는 영국을 상징하는 장미와 한국을 상징하는 소나무가 있었다.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1999년 국빈 방문 당시 심은 벚나무도 한 편에 자리했다.

정원 끝에 위치한 대사관저는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외교관 관저로 건물 상부에는 준공연도인 '1890'이 적혀있다.

영국대사관저 내부
영국대사관저 내부

[촬영 김준태]

관저 내부로 들어서자 복도 왼편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초상화가 걸려있었다. 찰스 3세 국왕의 초상화가 도착하는 대로 그림은 교체될 예정이다.

세계적인 조각가 헨리 무어의 작품을 비롯해 다양한 미술품을 관저 곳곳에서 만날 수 있었다. 전시회를 둘러보는 듯 눈이 즐거웠다.

전시품들은 영국 정부가 소유한 작품들로, 대사의 요청이 있으면 다른 작품으로 바뀔 수 있다.

관저 내 만찬장에 도착하자 커다란 유리창 저편으로 앞서 지나왔던 정원이 펼쳐졌다. 영국식 정원 한구석에 놓인 돌하르방이 양국 문화의 조화를 느끼게 했다.

크룩스 대사는 "코로나 때문에 2년간 열지 못했던 대사관의 문을 다시 열 수 있어서 다행"이라며 "앞으로도 서울시민과 가깝게 소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readine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