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홍콩 입국자 호텔 격리 2년여만에 폐지…"3일간 추적 관찰"(종합)

송고시간2022-09-23 18:11

beta

홍콩 정부가 입국자에 대한 호텔 격리 규정을 2년여 만에 폐지한다.

존 리 홍콩 행정장관은 23일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며 새로운 규정은 오는 26일부터 적용된다고 알렸다.

입국자는 호텔 격리를 안 하는 대신 사흘간 건강 추적 관찰 대상이 되며 이 기간 코로나19 방역 QR코드를 찍고 입장해야 하는 식당과 바 등의 출입은 금지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48시간 전 PCR 검사는 24시간 내 신속항원검사로 대체…26일부터 적용

홍콩 전경
홍콩 전경

[촬영 윤고은]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홍콩 정부가 입국자에 대한 호텔 격리 규정을 2년여 만에 폐지한다.

존 리 홍콩 행정장관은 23일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며 새로운 규정은 오는 26일부터 적용된다고 알렸다.

입국자는 호텔 격리를 안 하는 대신 사흘간 건강 추적 관찰 대상이 되며 이 기간 코로나19 방역 QR코드를 찍고 입장해야 하는 식당과 바 등의 출입은 금지된다.

다만 등교와 출근은 할 수 있다.

또 비행기 탑승 48시간 이내 받아야 했던 PCR(유전자증폭) 검사 규정도 폐지되고 24시간 내 신속항원검사로 대체된다.

여행객은 입국 4일째와 6일째에 PCR 검사를 받아야 하며 확진 판정을 받으면 자택이나 호텔, 시설에서 격리해야 한다.

그러나 홍콩은 여전히 코로나19 백신을 2차까지 접종하지 않은 외국인의 입국은 허가하지 않는다.

리 장관은 "상황에 따라 추가 완화 조치를 배제하지 않는다"며 "질서정연하게 점진적으로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호텔 격리 규정 폐지가 발표되자 캐세이 퍼시픽과 저가 항공사 예약 사이트에 대한 접속이 급증하고 있다.

홍콩은 2020년 초 코로나19가 발병한 직후 국경을 걸어 잠그고 입국자에 대해 최장 21일까지 호텔 격리를 의무화했다.

또 호텔에서 격리 도중 확진 판정을 받으면 정부 지정 격리 시설에 수용했고, 격리에서 해제된 후에도 일정 기간 수차례 검사를 받도록 했다.

그러나 엄격한 방역 정책과 여행 제한에 질린 많은 외국인이 홍콩을 떠나면서 금융권을 중심으로 비판과 아우성이 이어졌다.

이런 가운데 전날 발표된 국제금융센터지수(GFCI) 평가에서 싱가포르가 홍콩을 제치고 아시아 1위에 올라 위기감을 더했다.

홍콩은 다국적 기업들이 싱가포르 등으로 인력을 재배치하기 시작하자 오는 11월 금융 서밋을 마련하고 지난 6월 주요 금융회사 최고 경영진 100여 명에게 초청장을 보냈다.

그러나 대다수가 홍콩의 호텔 격리 정책을 이유로 난색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고, 이에 홍콩 정부가 호텔 격리 정책의 변경 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정부는 앞서 지난달 12일 입국자에 대한 호텔 격리를 7일에서 3일로 줄였으며, 다시 한 달여 만에 이를 아예 폐지했다.

홍콩 국제공항
홍콩 국제공항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달 9일까지 1만 명을 넘었던 홍콩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감염자 수는 이날 5천387명으로 집계됐다.

인구 약 730만 명의 홍콩은 코로나19 누적 감염자 173만6천413명, 누적 사망자는 9천946명을 각각 기록했다.

pretty@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