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트렌드 신간] 무작정 퇴사, 그리고 캐나다

무작정 퇴사, 그리고 캐나다
무작정 퇴사, 그리고 캐나다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캐나다에 산다는 것에 관해 알려주는 청춘의 도전기이자 여정이다.

평범했던 저자는 20대에 대기업을 퇴사하고, 무작정 캐나다로 떠났다. 낯선 땅의 이민자로 살게끔 떠민 이는 바로 20대 청춘, 황서영 자신이었다.

책은 제1장 개인주의가 허락한 다양성, 제2장 언어가 곧 문화라는 진리, 제3장 오, 필승 코리아!, 제4장 감동과 질투의 순간으로 구성했다.

캐나다에서 겪은 개인주의와 인종차별 등의 문화적 차이, 생활에 유용한 정보를 솔직하고 담백한 어투로 전달한다. 또 캐나다에서 '알아두면 은근 쓸 데가 있는 신박한 팁'이라는 의미로 '알쓴신팁(Tip)'도 달아두었다.

저자는 20대 청년들에게 "퇴사나 이민 같은, 삶의 굵직한 변화를 위한 도전은 특별한 사람만 하는 게 아니다"라고 전한다.

서고. 275쪽. 1만 6천 원

zjin@yna.co.kr

댓글쓰기

이매진 기사는 PDF로 제공됩니다. 뷰어설치 > 아크로벳리더 설치하기

출판물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