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서 여중생 2명 성폭행 라이베리아 공무원 2명 체포(종합2보)

송고시간2022-09-23 16:17

beta

부산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행사에 참여한 라이베리아인 남성 2명이 여중생 2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라이베리아 국적 남성 A(50대)씨와 B(30대)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A씨 등은 전날 오후 10시 55분께 부산 동구의 한 호텔에서 여중생 2명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제행사 참석차 부산 왔다가 범행…경찰 "구속영장 신청 예정"

외교관 신분 주장하지만, 면책특권 적용 대상 아닌 것으로 판단

부산동부경찰서 로고
부산동부경찰서 로고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박성제 기자 = 부산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행사에 참여한 라이베리아인 남성 2명이 여중생 2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라이베리아 국적 남성 A(50대)씨와 B(30대)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A씨 등은 전날 오후 10시 55분께 부산 동구의 한 호텔에서 여중생 2명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부산역 인근에서 우연히 만난 여중생 2명을 호텔로 데려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친구 2명이 외국인에게 잡혀있다"는 피해 여중생 친구의 112신고를 접수하고 출동했다.

경찰이 출동했을 당시 A씨 등이 호텔 객실 문을 바로 열어주지 않아 경찰이 문을 강제 개방하고 이들을 체포했다.

두 사람은 부산에서 열리는 '한국해사주간'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부산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행사는 해양수산부와 국제해사기구(IMO)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것으로, 이들은 교육 프로그램 참가자인 것으로 전해진다.

두 사람은 모두 라이베리아 소속 공무원으로 이 가운데 B씨는 국제해사기구(영국)에서 파견 근무를 하던 중 이 프로그램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해사기구 근무자인 B씨는 외교관 여권을 소지하고 있었고, 범행 후 외교관 면책특권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경찰은 B씨 등이 국내 근무 등을 위한 외교관 지위를 부여받은 것이 아니어서 외교관 면책특권을 규정한 비엔나 협약의 적용 대상이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다.

경찰은 두 사람에 대한 수사가 어느 정도 완료되면 구속 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 중인 사건으로 세부적인 내용을 알리기 어렵다"며 "피의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