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野, 한미혈맹도 이간질"…'尹대통령 비속어 논란' 차단 총력(종합)

송고시간2022-09-23 18:16

beta

국민의힘은 23일 미국 순방 도중 불거진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과 관련, 파문 확산을 차단하는데 총력을 기울였다.

의원들은 해당 영상을 보도한 언론에 불만을 쏟아내기도 했고, 맹공에 나선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는 "대통령 외교활동을 폄훼하지 말라"며 방어에 나섰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야당은 성과를 말하기도 전에 외교 공식 석상도 아닌, 이동 중 대통령의 혼잣말을 침소봉대해 외교적으로 연결하려 한다"며 "한미혈맹마저 이간하려는 것이 지금 야당의 현실"이라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美의회·바이든 거론 아냐' 해명에 주파수…'굴욕감' 언급 이재명엔 "욕로남불"

"족한 줄 알고 멈추는 게 국익에 좋다" 언론 비판도…'소음 제거' 녹취파일 공유도

바이든 미 대통령과 대화 나누는 윤석열 대통령
바이든 미 대통령과 대화 나누는 윤석열 대통령

(뉴욕=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2.9.22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최덕재 기자 = 국민의힘은 23일 미국 순방 도중 불거진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과 관련, 파문 확산을 차단하는데 총력을 기울였다.

당 지도부는 '윤 대통령이 미국 의회와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을 거론하지 않았다'는 취지의 대통령실 해명에 주파수를 맞췄다.

의원들은 해당 영상을 보도한 언론에 불만을 쏟아내기도 했고, 맹공에 나선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는 "대통령 외교활동을 폄훼하지 말라"며 방어에 나섰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에 간곡히 부탁드린다. 대통령 외교활동 중에는 서로 응원하고 격려하는 풍토를 만들어가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야당은 성과를 말하기도 전에 외교 공식 석상도 아닌, 이동 중 대통령의 혼잣말을 침소봉대해 외교적으로 연결하려 한다"며 "한미혈맹마저 이간하려는 것이 지금 야당의 현실"이라고 주장했다.

전 원내대표인 권성동 의원은 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국민이 엄청난 굴욕감과 자존감의 훼손을 느꼈을 것"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 "정치권에서 언어의 품격을 논할 수 없는 단 한 사람을 뽑자면 바로 이 대표"라며 "타인의 비속어에는 굴욕과 자존감을 운운하면서 자신의 패륜적 욕설은 비판하지 말라고 부탁했다. 그야말로 '욕로남불'"이라고 받아쳤다.

바이든 대통령과 대화하는 윤석열 대통령
바이든 대통령과 대화하는 윤석열 대통령

(뉴욕=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2.9.22 seephoto@yna.co.kr

전임 문재인 정부 외교활동을 소환해 역공을 펼치기도 했다.

김석기 사무총장은 "2017년 문 전 대통령은 중국 국빈 초청을 받아 3박 4일 동안 두 끼 외엔 전부 혼자서 식사하도록 방치됐다"고 했다.

일부 의원은 윤 대통령의 대화 내용을 보도한 언론에도 화살을 돌렸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공영방송사들이 조문외교와 정상외교를 펼친 대한민국 대통령에게 응원을 못할 망정 사소한 트집으로 전체 외교성과는 부정하며 흑색선전 펼치기에 앞장서고 있어 경악할 지경"이라고 주장했다.

윤상현 의원도 입장문을 내고 "언론과 일부 야당이 윤 대통령의 사적 대화 녹취 내용 중 '날리면'을 '바이든'으로 날조 보도 및 비판했다"며 "대통령의 실수를 당파적 이익을 위해 보도하는 건 차원이 다른 얘기다. 야당과 언론도 그 정도로 족한 줄 알고 이만 멈추는 게 국익을 위해 좋다"고 가세했다.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9.23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논란이 인 영상에서 윤 대통령이 '바이든'을 언급했는지를 놓고 논란이 일자 주변 소음을 제거한 녹취 파일도 당내에서 공유됐다.

박수영 의원은 페이스북에 '윤석열 대통령 음성'이라는 유튜브 링크를 공유한 뒤 "과학적으로 접근해보자. 음성을 전문적으로 연구하는 모 대학에 의뢰해 잡음을 최대한 없애 봤다"며 "잘 들리지도 않는 소리를 놓고 좌파는 '이 새끼, 바이든', 우파는 '이 사람들, 날리면'이라고 각자 믿는 대로 해석하고 논평한다"고 적었다.

다만 당 일각에선 부적절함을 인정하고 윤 대통령과 대통령실이 유감을 표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한 초선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대통령실이 녹취 내용부터 덧칠하지 않고 정리한 뒤 대통령의 유감이나 사과로 풀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실 해명에 따르면 윤 대통령이 한국 국회를 향해 비속어를 썼다고 한다'는 질문에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 못 한 상태라며 말을 아끼면서도 "만약 그 용어가 우리 국회를, 우리 야당을 의미하는 것이라 하더라도 많이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