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시아서 조지아로 탈출 러시…국경검문소 대기줄만 5㎞

송고시간2022-09-23 11:19

beta

러시아에 부분 군 동원령이 선포되자 일부 육로 국경검문소에 극심한 혼잡이 벌어지고 있다고 영국 BBC방송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BBC는 이날 러시아-조지아 국경의 베르흐니 라르스 국경검문소에 5㎞에 이르는 차량 대기 행렬이 형성됐다는 현지 목격자들의 발언을 전했다.

현장의 한 통관 대기자는 BBC에 "푸틴 대통령이 동원령을 발표하자마자 여권만 챙겨서 국경으로 향했다"며 "짐도 아무것도 못 챙겼다. (내가) 동원소집 대상 기준에 해당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조지아행 육로 국경에 몰려든 러시아 차량들
조지아행 육로 국경에 몰려든 러시아 차량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러시아에 부분 군 동원령이 선포되자 일부 육로 국경검문소에 극심한 혼잡이 벌어지고 있다고 영국 BBC방송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BBC는 이날 러시아-조지아 국경의 베르흐니 라르스 국경검문소에 5㎞에 이르는 차량 대기 행렬이 형성됐다는 현지 목격자들의 발언을 전했다.

또 다른 목격자들은 BBC에 이날 국경을 통과하는 데 7시간이 걸렸다고 증언했다.

BBC는 전쟁터에 끌려가지 않으려는 동원소집 대상자들이 이날 대기행렬에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조지아행 육로 국경에 몰려든 러시아 차량들
조지아행 육로 국경에 몰려든 러시아 차량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현장의 한 통관 대기자는 BBC에 "푸틴 대통령이 동원령을 발표하자마자 여권만 챙겨서 국경으로 향했다"며 "짐도 아무것도 못 챙겼다. (내가) 동원소집 대상 기준에 해당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조지아는 러시아인이 무비자로 국경을 넘을 수 있다.

동원령 선포 이후 러시아에서는 동원 소집 회피를 위한 '엑소더스'가 벌어지고 있다.

러시아와 국경 1천300㎞를 맞대고 있는 핀란드 역시 국경검문소에 통행량이 늘었다고 BBC방송은 전했다.

튀르키예(터키), 아르메니아, 우즈베키스탄 등 무비자로 출입국이 가능한 국가로 가는 항공표는 매진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다만 러시아 정부는 이 같은 탈출 행렬에 대한 서방 언론의 보도가 '과장 보도'라고 주장하고 있다.

id@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fJq-VSAtey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