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주시, 올해 방치폐기물 191t 처리…정비 계속

송고시간2022-09-23 10:25

beta

경기 파주시는 올해 읍면동 조사를 통해 이달 현재 191t에 달하는 방치폐기물을 처리했다고 23일 밝혔다.

인적이 드문 감시 사각지대에 폐기물이 버려지는 경우, 행위자를 찾지 못해 현장 조치가 지연되고 추가적인 불법투기 장소가 되는 등 단속만으로는 문제가 해결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박준태 파주시 자원순환과장은 "사유지 불법 투기 폐기물의 경우 행위자뿐 아니라 토지 소유자에게도 관리 책임이 돌아갈 수 있는 만큼 시민의 관심이 필요하다"며 "방치폐기물에 따른 주민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더욱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 파주시는 올해 읍면동 조사를 통해 이달 현재 191t에 달하는 방치폐기물을 처리했다고 23일 밝혔다.

방치 폐기물
방치 폐기물

[파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시는 2019년 대규모 방치폐기물로 몸살을 앓은 이후 읍·면·동 중심의 상시 감시체계를 유지하며, 불법 투기행위 발견 때 강력한 처벌은 물론 행위자가 원상복구 하도록 조치하고 있다.

그러나 인적이 드문 감시 사각지대에 폐기물이 버려지는 경우, 행위자를 찾지 못해 현장 조치가 지연되고 추가적인 불법투기 장소가 되는 등 단속만으로는 문제가 해결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이에 파주시는 국공유지에 방치된 폐기물을 수시 조사하고, 행위자 확인이 어려운 경우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신속히 폐기물을 처리하고 있다.

박준태 파주시 자원순환과장은 "사유지 불법 투기 폐기물의 경우 행위자뿐 아니라 토지 소유자에게도 관리 책임이 돌아갈 수 있는 만큼 시민의 관심이 필요하다"며 "방치폐기물에 따른 주민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더욱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n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