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투증권 "엔화약세 해소 힘들어…외환 개입으로 변동성 확대"

송고시간2022-09-23 10:22

beta

한국투자증권은 일본이 완화적인 통화 정책과 외환 시장 개입에 나섰으나 엔화 약세 기조가 단번에 해소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23일 진단했다.

최 연구원은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 총재 기자회견 이후 145엔을 넘어서던 엔/달러 환율이 140엔 초반까지 낮아졌다"며 "일본 정부와 일본은행이 직접적으로 외환 시장에 개입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다만 "미국과 일본의 내외 금리차가 더 확대될 수 있는 환경이고, 달러인덱스가 빠르게 회복했다는 점에서 엔화 약세 기조가 단번에 해소되기는 힘들 것"이라며 "다른 국가들의 외환 개입 가능성이 있다는 점도 환율과 증시 변동성을 확대하는 요인"이라고 짚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4년 만에 엔화 가치 최저치 경신
24년 만에 엔화 가치 최저치 경신

한 일본 시민이 지난 22일 달러-엔 환율을 보여주는 도쿄의 한 중개소 앞에 서 있는 모습. 일본은행이 대규모 금융완화 정책을 유지하기로 발표한 후 달러-엔 환율이 장중 145엔대로 올라 엔화 가치가 24년 만에 최저치를 경신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한국투자증권은 일본이 완화적인 통화 정책과 외환 시장 개입에 나섰으나 엔화 약세 기조가 단번에 해소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23일 진단했다.

최보원 연구원은 "일본은행(BOJ)은 지난 21∼22일 금융정책결정회의를 열어 단기금리를 -0.1%, 장기금리를 0% 수준으로 발표했다"며 "지난 7월 2명의 심의위원이 새로 선임돼 매파(통화 긴축 선호)적 의원 비중이 높아졌지만, 완화적인 입장이 공개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물가 상승과 긴축 속도를 중심으로 매크로(거시 경제) 환경을 언급한 다른 중앙은행들과 달리 일본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회복 속도에 기반해 일본 경기를 평가했다"며 "일본은행은 추가 금융 완화 정책을 강구할 것이라는 입장을 강조하면서 긴축 전환 가능성을 일축했다"고 부연했다.

최 연구원은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 총재 기자회견 이후 145엔을 넘어서던 엔/달러 환율이 140엔 초반까지 낮아졌다"며 "일본 정부와 일본은행이 직접적으로 외환 시장에 개입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다만 "미국과 일본의 내외 금리차가 더 확대될 수 있는 환경이고, 달러인덱스가 빠르게 회복했다는 점에서 엔화 약세 기조가 단번에 해소되기는 힘들 것"이라며 "다른 국가들의 외환 개입 가능성이 있다는 점도 환율과 증시 변동성을 확대하는 요인"이라고 짚었다.

최 연구원은 "러시아의 동원령 발표 이후 지정학적 리스크까지 더해진 만큼 다음 달에도 엔화 가치 등락이 이어질 것"이라며 환율 변동성에 대응 가능한 일본 상장지수펀드(ETF)로 'KINDEX 일본Nikkei225(H)'[238720], 정책 수혜 기대 업체로 동일본·서일본 여객철도, 이세탄 백화점 등을 제시했다.

yd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