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트남 국가주석, 아베 국장 참석…"전략적 파트너십 고려"

송고시간2022-09-23 10:04

beta

베트남 국가 주석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의 국장에 참석한다.

베트남 외교부의 레 티 투 항 대변인은 지난 22일 언론 브리핑에서 응우옌 쑤언 푹 주석이 오는 27일 열리는 아베의 국장에 참석키로 했다고 밝혔다.

양국의 관계 증진을 이끈 리더십을 발휘한 고인에게 애도를 표하고 전략적 파트너 관계를 재차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외교부 대변인 "다른 국가 지도자들과도 만나"

2017년 6월 도쿄에서 아베 신조 전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응우옌 쑤언 푹 당시 총리
2017년 6월 도쿄에서 아베 신조 전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응우옌 쑤언 푹 당시 총리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베트남 국가 주석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의 국장에 참석한다.

베트남 외교부의 레 티 투 항 대변인은 지난 22일 언론 브리핑에서 응우옌 쑤언 푹 주석이 오는 27일 열리는 아베의 국장에 참석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양국의 관계 증진을 이끈 리더십을 발휘한 고인에게 애도를 표하고 전략적 파트너 관계를 재차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항 대변인은 또 "푹 주석은 28일까지 일본 및 다른 국가의 지도자들과도 만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베는 생전에 총리 자격으로 베트남을 4차례 방문했다.

지난 2006년 하노이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이 첫 베트남 방문이었다.

또 2012년말 재선에 성공한 뒤 이듬해 1월에 베트남으로 첫 해외 순방을 떠났다.

푹은 지난 2016년 총리에 취임한 뒤 지난해 4월 국회에서 권력 서열 2위인 국가주석으로 선출됐다.

베트남은 권력 서열 1위인 서기장을 중심으로 국가주석(외교·국방), 총리(행정), 국회의장(입법)이 권력을 분점하고 있다.

bum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