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호영 "이스타항공 부실수사, 이상직·文 관계 때문 아닌가"

송고시간2022-09-23 09:49

"무분별한 민간인·기업회장 국감 증인 요구는 국회 갑질"…野 비판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최덕재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23일 이스타항공 부정 채용 의혹과 관련, 경찰 수사 부실을 지적하며 "더불어민주당 이상직 전 의원과 문재인 전 대통령의 관계에 기인한 건 아닌지 많은 국민이 강한 의혹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스타항공 수사가 이렇게 지지부진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의원총회 참석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의원총회 참석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2.9.22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그는 "이스타항공은 몇 년째 계속되는 이슈이나 시원하게 정리되지 않고 있다. 이스타항공 조종사, 승무원 채용 과정에 야권 유력 인사들의 채용 청탁이 있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고 있다"면서 "경찰은 작년 초 승무원 채용 비리 의혹 수사를 압수수색도 하지 않은 채 2번이나 무혐의 처리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주인 이 전 의원에 대한 배임 혐의 고발 건을 수사하기는커녕 오히려 고발 취하를 요청하기까지 했다고 한다"며 "의도적 뭉개기 수사가 아닐 수 없고, 이런 수사 과정에 대한 수사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스타항공 오너인 이 전 의원은 문 전 대통령과 무척 가까운 사이로 알려져 있다. 이스타항공은 문 전 대통령 사위의 태국 회사 취직 당시 지급보증을 서주기도 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 전 대통령이 국민적 반대에도 불구하고 마지막 국무회의에서 '검수완박법'을 공포한 것도 이런 권력 비리 의혹을 덮기 위한 것과 무관치 않은 걸로 보인다"며 "검찰은 이스타항공을 둘러싼 의혹들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어 민주당을 향해 "명백한 비리 의혹 수사를 두고, 더구나 자기 정권 때 이미 불거지고 덮었던 사건을 두고 '정치 보복' 운운하는 것은 국민 상식에 더는 통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9.22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한편 주 원내대표는 국회 상임위별 국정감사 증인 채택 논의와 관련해 "최근 들어 민간인 증인들을 대량 신청하고 채택은 조금만 하고, (증인을) 불러서 장시간 대기하게 하고 상관없는 질문을 짧게 하는 국회의 폐단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향해 "무분별한 민간인, 기업 회장들의 증인 요구는 국회 또는 국회의원들의 갑질이 아닌지 한 번 돌아봐달라"고 언급했다.

이어 "민주당의 무리한 증인 요구에 단호히 대응하고, 경제가 매우 어려운 만큼 기업인들에 대한 무분별한 망신 주기나 여론몰이를 위한 증인 채택은 최대한 방지하는 협상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yjkim8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