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통령실 참모진 16명 중 4명이 다주택자

송고시간2022-09-23 09:21

beta

지난 6월 대통령실에 새롭게 임용된 고위공직자(1급 이상) 16명 중 4명이 본인이나 배우자 명의 부동산이 여러 채인 다주택자인 것으로 23일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전자관보에 게재한 6월 임용 고위공직자 재산등록사항에 따르면 왕윤종 경제안보비서관(총 재산 73억2천만원)이 서울 서초와 관악에 오피스텔 4채 등을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지난달 1차로 공개된 참모진 중엔 이진복 정무수석과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 윤재순 총무비서관 등 3명이 다주택자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5월 임용자까지 합하면 용산 참모 27명 중 26%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지난 6월 대통령실에 새롭게 임용된 고위공직자(1급 이상) 16명 중 4명이 본인이나 배우자 명의 부동산이 여러 채인 다주택자인 것으로 23일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전자관보에 게재한 6월 임용 고위공직자 재산등록사항에 따르면 왕윤종 경제안보비서관(총 재산 73억2천만원)이 서울 서초와 관악에 오피스텔 4채 등을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강인선 해외홍보비서관(68억1천만 원)은 서울 압구정과 방배동에 아파트 2채, 대전에 상가 2채를 각각 소유했으며 장성민 미래전략기획관(39억5천만 원)은 서울 서초 아파트 1채와 용산 오피스텔 분양권 등을 갖고 있었다.

복두규 인사기획관(17억4천만 원)은 서울 광진과 경기 하남에 아파트 2채를 갖고 있다고 신고했다.

앞서 지난달 1차로 공개된 참모진 중엔 이진복 정무수석과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 윤재순 총무비서관 등 3명이 다주택자였다.

그 사이 대외협력특보로 자리를 옮긴 최영범 전 홍보수석은 제외한 것이다.

이달까지 재산이 공개된 참모진 27명 가운데 다주택자는 7명(25.9%)인 셈이다.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