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재차관 "식품업계 가격인상 최소화해야…배추·무 공급 확대"

송고시간2022-09-23 08:48

beta

정부가 먹거리 물가 안정을 위해 배추와 무 등의 농산물 공급 물량을 늘리는 한편 식품업계에는 가격 인상을 최소화해달라고 23일 밝혔다.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차관회의를 주재하고 "가용한 정책 수단을 총동원해 먹거리 물가가 조속히 안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방 차관은 "배추·무 등 현재 가격이 높은 일부 품목들은 이달 말부터 준고랭지 물량이 출하되면 점차 가격이 안정될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내달 초까지 배추 3천t(톤), 무 1천200t 등 공급물량을 최대한 확대하고 내달 중 김장 채소 수급 안정 대책을 마련해 동절기 김장철 수요에도 선제적으로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방기선 차관, 비상경제차관회의 주재
방기선 차관, 비상경제차관회의 주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9.23 kimsdoo@yna.co.kr

(세종=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정부가 먹거리 물가 안정을 위해 배추와 무 등의 농산물 공급 물량을 늘리는 한편 식품업계에는 가격 인상을 최소화해달라고 23일 밝혔다.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차관회의를 주재하고 "가용한 정책 수단을 총동원해 먹거리 물가가 조속히 안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방 차관은 "배추·무 등 현재 가격이 높은 일부 품목들은 이달 말부터 준고랭지 물량이 출하되면 점차 가격이 안정될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내달 초까지 배추 3천t(톤), 무 1천200t 등 공급물량을 최대한 확대하고 내달 중 김장 채소 수급 안정 대책을 마련해 동절기 김장철 수요에도 선제적으로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식품업계의 라면·스낵 등 가격 인상에 대해서는 농림축산식품부를 중심으로 관련 동향을 점검하고 있다"며 "다음 주 대형 식품업체와의 간담회 등을 통해서 가격안정을 위한 업계와의 소통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의 곡물 가격 안정세 등을 고려해 업계에서도 가격 인상 최소화 등 상생의 지혜를 발휘해달라"고 당부했다.

방 차관은 과학적인 국정 운영을 위해 정책 관련 통계를 개발하고 인프라를 구축하는 통계기반 정책지원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통계청이 소관 부처의 의뢰를 받아 필요한 통계를 직접 발굴하고 통계개발 매뉴얼 보급, 전문가 자문 지원 등을 통해 정책 추진과정에서 각 부처의 통계 활용 역량을 제고하도록 하겠다"며 "과학적 근거에 입각한 정책 추진으로 정책의 타당성과 효과성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방 차관은 이날 회의에서 한국노동연구원의 발제를 바탕으로 고용시장 취약 요인과 향후 고용전망 등에 대해서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encounter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