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대통령, 머리스카프 착용 거부하자 CNN 인터뷰 일방 취소(종합)

송고시간2022-09-23 05:57

'히잡 의문사' 반발 시위 의식?…기자 "이란 밖인데 머리 왜 가리나"

이란 대통령, 뉴욕서 회견 "의문사 철저히 조사할 것…서방이 이중잣대"

유엔총회에서 연설 중인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
유엔총회에서 연설 중인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뉴욕=연합뉴스) 이상헌 강건택 특파원 = 이란에서 히잡을 안 썼다는 이유로 20대 여성이 경찰에 끌려간 뒤 사망한 사건으로 전국적인 시위가 격화하는 가운데 이란 대통령이 비슷한 이유로 미국 방송 여기자와의 예정된 인터뷰를 일방적으로 취소했다.

22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자사 앵커이자 국제전문기자인 크리스티안 아만푸어는 전날 유엔총회를 계기로 뉴욕에서 세예드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과 인터뷰를 하기로 돼 있었다. 아만푸어 기자는 이란에서 자란 이란계미국인이다.

아만푸어 기자가 인터뷰장에 도착하자 이란 측 인사가 그에게 라이시 대통령이 머리 스카프를 착용하라고 요구했다는 사실을 전했고, 아만푸어는 거절했다.

결국 라이시 대통령은 인터뷰 장소에 나타나지 않았다.

아만푸어 기자는 이란에선 보도 활동을 하는 동안 현지 법률과 관습을 따르고자 머리에 스카프를 두른다며 "그렇게 하지 않으면 언론인으로 활동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런 법률이 적용되지 않는 이란 바깥 지역에서 이란 관료와 인터뷰를 할 때는 머리를 가릴 필요가 없다고 그는 설명했다.

그는 "이곳 뉴욕이나 이란 이외의 곳에서 나는 어떤 이란 대통령으로부터도 그런 요청을 받은 적이 없다"며 "나는 1995년 이후 그들 한 명 한 명을 모두 인터뷰했고, 이란 안이나 밖에서 머리 스카프를 쓰라는 요청을 받은 바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게 필요조건이 아니기 때문에 나 자신, 그리고 CNN, 여성 언론인들을 대신해 (라이시 대통령의 요청을) 매우 정중하게 거절했다"고 덧붙였다.

경찰과 충돌하는 이란 '히잡 미착용女 의문사' 항의 시위대
경찰과 충돌하는 이란 '히잡 미착용女 의문사' 항의 시위대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란 율법에 따르면 이란 내에서 모든 여성은 공공장소에서 머리를 가리고 꽉 끼지 않는 헐렁한 옷을 입어야 한다.

이 법은 1979년 이슬람 혁명 이후 시행됐고, 관광객이나 정치인, 언론인 등 이란을 찾는 모든 여성에게도 의무다.

아만푸어는 자신이 머리 스카프를 착용하지 않겠다고 했었다면 인터뷰는 처음부터 성사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이란 측 인사가 말했다고 전했다.

라이시 대통령의 요청을 전한 이란 측 인사는 이날이 이슬람력으로 첫 달인 무하람 등 성월이라는 점을 감안해 '존중의 문제'라고 언급했고, 아울러 이란을 휩쓸고 있는 반정부 시위라는 상황을 암시했다고 아만푸어는 덧붙였다.

앞서 이란에서는 22세 여성 마흐사 아미니가 히잡을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찰에 끌려간 뒤 의문사한 사건이 발생해 항의 시위가 전국을 뒤덮고 있다.

이란 치안 당국은 시위대에 발포하면서 10대 소년을 비롯한 10명이 숨졌고, 1천여 명이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들이 히잡을 불태우는 등 시위는 격화하고 있고 수도 테헤란까지 시위가 번지자 당국은 주요 도시의 인터넷 접속을 차단했다.

미 백악관은 이 사건을 '인권에 대한 끔찍한 모독'이라고 비난한 데 이어 조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유엔총회 연설에서 "미국은 기본적 인권을 지키기 위해 행동에 나선 이란의 용감한 여성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이번 사건과 관련해 라이시 대통령은 이날 뉴욕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책임있는 당사자가 있다면 반드시 조사해야 할 것"이라면서 "유가족에게 이 사건을 확실하게 계속 조사할 것이라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다만 라이시 대통령은 피해 여성 아미니가 구타당하지 않았다는 검시 결과를 반복하면서 "성급히 결론을 내리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회견에서 라이시 대통령은 미국 경찰관들의 민간인 살해 사례와 영국의 여성 피살 통계를 근거로 서구가 이란에 "이중잣대를 들이대고 있다"고 반격하기도 했다.

그는 "유럽, 북미, 미국 등 서구에서 법집행 요원들의 손에 목숨을 잃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왜 똑같은 것을 요구하지 않는가"라고 말했다.

뉴욕에서 기자회견하는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
뉴욕에서 기자회견하는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

[뉴욕 AP=연합뉴스]

honeybe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k1abm4ypL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