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美대통령은 생각만으로도 기밀문건 해제 가능" 궤변

송고시간2022-09-23 01:00

퇴임 때 반출한 기밀문건 해제 주장…"절차 따를 필요 없어"

반출 기밀문건에 대해 공식 해제 절차를 밟지 않았음을 시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기밀문건 불법 반출 혐의로 수사를 받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이 대통령은 기밀 해제 절차를 거칠 필요가 없으며 생각만으로도 해제할 수 있다는 엉뚱한 주장을 들고나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출연해 "내가 이해하는 한 절차는 없어도 된다. 만약 당신이 미국 대통령이라면 '그것은 기밀 해제다'라고 말만 하면 해제할 수 있고, 심지어 그렇게 생각만 해도 그리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작년 1월 퇴임 당시 백악관을 나오면서 국가 기밀문건을 반출한 혐의로 수사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지난달 8일 트럼프 자택을 압수수색해 기밀 문건 다수를 확보한 데 이어 기밀로 표시돼 있지만 비어있는 폴더도 상당량 확보한 바 있다.

이를 두고 트럼프 전 대통령은 퇴임 직전 기밀문건의 기밀을 해제했다고 주장하고 있고, 수사 당국은 이를 거짓으로 보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이날 언급은 그가 반출한 기밀문건에 대해 공식적인 기밀 해제 절차를 밟지 않았다는 점을 강하게 시사한다.

그는 "절차가 있을 수 있지만, 꼭 그럴 필요는 없다"며 "(기밀 해제 여부는) 대통령이 결정한다. 나는 모든 것을 기밀 해제했다"고 거듭 주장했다.

미국 대통령은 기밀문서를 비밀등급에서 해제할 수 있는 광범위한 권한을 갖지만 기밀문서가 최종적으로 일반문서로 전환되기 위해선 이를 관리하는 정보기관및 정보 담당자의 추가 조치 등 일련의 절차가 필요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 자신이 퇴임할 때 연방총무청(GSA)과 백악관 직원들이 각종 자료를 포장하는 데 관여했다고 말했다.

GSA는 미 대통령과 부통령이 퇴임할 때 IT 지원과 재무 관리, 주차, 가구, 차량, 사무장비 및 행정 지원에 대한 서비스 역할을 맡는다.

GSA 홈페이지에는 '우리는 전직 대통령이 자신의 도서관을 설립, 유지, 관리할 수 있게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과 협력한다. 이 서비스는 정부가 바뀌는 경우에 한해 제공된다'고 적시되어 있다.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