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크롱 "전쟁이 모든 것을 바꿨다…재생에너지 확대에 속도"

송고시간2022-09-23 01:09

beta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가져온 에너지 위기를 계기로 재생에너지 확대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프랑스 최초 해상풍력발전단지가 들어서는 서부 항구도시 생나제르를 방문한 자리에서 관련 법을 정비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BFM 방송, AP 통신 등이 전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일으킨 전쟁이 러시아산 천연가스에 의존해온 유럽의 에너지 모델을 교란해 모든 것을 바꾸었다며 재생에너지 발전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프랑스 최초 해상풍력발전단지 들어서는 서부 항구도시 방문

해상풍력발전소 건설현장을 방문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해상풍력발전소 건설현장을 방문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가져온 에너지 위기를 계기로 재생에너지 확대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프랑스 최초 해상풍력발전단지가 들어서는 서부 항구도시 생나제르를 방문한 자리에서 관련 법을 정비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BFM 방송, AP 통신 등이 전했다.

예를 들어 해상풍력발전소를 건설해서 가동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을 기존 10∼12년에서 6년으로, 태양에너지 발전소 설립에 필요한 시간을 6년에서 3년으로 줄이는 게 목표라고 소개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일으킨 전쟁이 러시아산 천연가스에 의존해온 유럽의 에너지 모델을 교란해 모든 것을 바꾸었다며 재생에너지 발전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프랑스는 애초 2020년까지 에너지원 중 재생에너지가 차지하는 비중을 23%로 높이겠다는 목표를 세웠으나 실제로는 19%에 그쳐 27개 유럽연합(EU) 회원국 평균인 22%에도 미치지 못했다.

앞서 신규 원자로 건설 계획을 천명한 마크롱 대통령은 "재생에너지에만 의존하는 것도, 원자력발전에만 의존하는 것도 효과가 없다"며 원전에도 역시 절차 간소화가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프랑스는 전력 생산의 70% 가까이를 원전에 의존하고 있지만, 원자로 56기 중 32기가 유지·보수 또는 부식 등을 이유로 가동을 멈춰 전력 공급에 부담을 주고 있다.

한때 유럽의 최대 전력 수출국이었던 프랑스는 이번 겨울 충분한 전력을 생산하지 못해, 최악의 경우 배급제를 시행해야 하는 상황이 닥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