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튀르키예, 80% 넘는 인플레이션에도 2개월 연속 금리인하

송고시간2022-09-22 23:12

beta

연간 80%가 넘는 최악의 인플레이션에 시달리는 튀르키예(터키)가 2개월 연속으로 기준금리를 인하했다.

튀르키예 중앙은행은 22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기존 13%에서 12%로 1% 포인트(P) 인하한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지난달 튀르키예의 물가 상승률이 전년 동기 대비 80.2%에 달한 것을 고려하면 이해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준금리 13→12%…달러 대비 리라화 역대 최저치 기록

80% 치솟은 튀르키예 물가 상승률
80% 치솟은 튀르키예 물가 상승률

[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스탄불=연합뉴스) 조성흠 특파원 = 연간 80%가 넘는 최악의 인플레이션에 시달리는 튀르키예(터키)가 2개월 연속으로 기준금리를 인하했다.

튀르키예 중앙은행은 22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기존 13%에서 12%로 1% 포인트(P) 인하한다고 밝혔다. 지난달에는 7개월간 동결했던 기준금리를 14%에서 13%로 낮춘 바 있다.

AP 통신에 따르면 금리 인하 소식이 전해지자 달러 대비 튀르키예 리라화의 가치는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12월에 미국 달러당 18.36리라였던 환율은 이날은 18.38리라로 상승(리라 가치 하락)했다.

이번 결정은 지난달 튀르키예의 물가 상승률이 전년 동기 대비 80.2%에 달한 것을 고려하면 이해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게다가 이 같은 물가 상승률은 공식 통계일 뿐 실제로는 180%가 넘는다는 분석도 있다.

세계적으로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3회 연속 0.75%P 기준금리 인상을 단행한 것을 비롯해 각국 중앙은행이 물가 인상 압력에 대응해 금리 인상을 추진하는 것과 정반대의 행보다.

그런데도 중앙은행이 금리를 다시 한번 내린 것은 내년 대선을 9개월 앞두고 경제 성장에 집중하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최근 튀르키예에서는 산업 생산과 소매 판매가 모두 둔화하는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은 어떤 희생을 치르더라도 경제 성장을 포기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그는 최근 미국 PBS 방송 인터뷰에서 "인플레이션은 경제에 심각한 위협이 아니다"라며 내년에는 물가가 안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다른 나라와 달리 우리나라 가게의 선반은 비어 있지 않다"라고도 했다.

중앙은행은 최근의 물가고에 대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세계적 에너지 및 식량 가격 급등 등 외부 요인 탓이라고 설명하며 통화정책 책임론을 회피했다.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