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테니스 황제' 페더러, 현역 마지막 경기 나달과 함께 복식 출격

송고시간2022-09-22 21:50

beta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41·스위스)의 현역 마지막 경기는 선수 시절 내내 라이벌 관계를 이어온 라파엘 나달(36·스페인)과 한 조로 뛰는 복식 매치가 됐다.

그는 21일 기자회견에서 대회 첫날 복식 경기를 마지막으로 현역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고, 22일 발표된 첫날 대진에서 페더러와 나달이 한 조로 복식에 뛰게 됐다.

페더러는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내일 밤, 나의 마지막 경기. 나달과 함께 하는 복식'이라는 글을 올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레이버컵을 앞두고 함께 훈련하는 나달(왼쪽)과 페더러.
레이버컵을 앞두고 함께 훈련하는 나달(왼쪽)과 페더러.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41·스위스)의 현역 마지막 경기는 선수 시절 내내 라이벌 관계를 이어온 라파엘 나달(36·스페인)과 한 조로 뛰는 복식 매치가 됐다.

페더러는 23일 영국 런던에서 개막하는 레이버컵을 끝으로 은퇴할 예정이다.

그는 21일 기자회견에서 대회 첫날 복식 경기를 마지막으로 현역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고, 22일 발표된 첫날 대진에서 페더러와 나달이 한 조로 복식에 뛰게 됐다.

레이버컵은 팀 유럽과 팀 월드의 남자 테니스 대항전이다.

팀 유럽에서 한 편을 이룬 페더러와 나달 조는 23일 첫날 경기에서 프랜시스 티아포-잭 속(이상 미국) 조와 맞대결한다.

페더러는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내일 밤, 나의 마지막 경기. 나달과 함께 하는 복식'이라는 글을 올렸다.

나달 역시 소셜 미디어에 '페더러와 함께하게 돼 영광'이라고 화답했다.

페더러와 나달은 2017년 이 대회에서 복식 조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당시 페더러-나달 조는 팀 월드의 샘 퀘리(미국)-속 조를 2-1(6-4 1-6 10-5)로 제압했다.

레이버컵 대회 첫날은 단식 세 경기와 복식 한 경기가 열린다.

단식은 유럽의 카스페르 루드(노르웨이)와 월드의 속, 스테파노스 치치파스(그리스)와 디에고 슈와르츠만(아르헨티나), 앤디 머리(영국)와 앨릭스 디미노어(호주)의 대결로 펼쳐진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