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캠코, 기업구조혁신포럼 개최…금리인상 충격 진단

송고시간2022-09-22 17:10

beta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22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캠코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에서 '2022년 기업구조혁신포럼'을 열고 금리인상 충격에 따른 기업 구조조정 영향을 진단했다고 밝혔다.

발제자로 나선 빈기범 명지대학교 교수는 '금리 인상 충격에 따른 기업 도산 가능성 진단'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한계기업 중 퇴출이 나은 기업에 대한 연명 자금의 지원보다는 사회안전망 차원에서 퇴출당한 기업의 이해관계자를 지원하고 재기토록 유도하는 자금 지원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이날 포럼에서 "자본시장 중심의 상시적 기업구조조정 활성화를 위해서는 민간부문과 공공부문의 상호 협력이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캠코는 자본시장의 공적 플레이어로서 기업들의 원활한 구조조정을 지원하기 위한 역할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22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캠코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에서 '2022년 기업구조혁신포럼'을 열고 금리인상 충격에 따른 기업 구조조정 영향을 진단했다고 밝혔다.

발제자로 나선 빈기범 명지대학교 교수는 '금리 인상 충격에 따른 기업 도산 가능성 진단'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한계기업 중 퇴출이 나은 기업에 대한 연명 자금의 지원보다는 사회안전망 차원에서 퇴출당한 기업의 이해관계자를 지원하고 재기토록 유도하는 자금 지원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이어 발제자로 나선 오지열 한양대학교 교수는 '채권투자자 구성과 부도 위험, 그리고 구조조정 수요에 대한 정책적 시사점'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기업 부도 예측과 구조조정 수요 파악 시 재무 건전성과 회생 가능성 외에도 채권자 구성의 중요성이 커졌다"고 진단했다.

오 교수는 "앞으로 채권자 구성과 신용 위험 간의 상호 관계를 분석해 잠재적 위험성을 파악한다면 정책 당국의 위기 대응 역량도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이날 포럼에서 "자본시장 중심의 상시적 기업구조조정 활성화를 위해서는 민간부문과 공공부문의 상호 협력이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캠코는 자본시장의 공적 플레이어로서 기업들의 원활한 구조조정을 지원하기 위한 역할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캠코, 기업구조혁신포럼 개최…금리인상 충격 진단
캠코, 기업구조혁신포럼 개최…금리인상 충격 진단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22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캠코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에서 '2022년 기업구조혁신포럼'을 열고 금리인상 충격에 따른 기업 구조조정 영향을 진단했다고 밝혔다. 2022.9.22 [캠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