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주시, 세계축제협회 미국 본선서 '세계축제도시' 선정

송고시간2022-09-22 16:12

"지역 축제도 세계적 관광자원 발전 가능성 보여줘"

진주남강유등축제 자료사진
진주남강유등축제 자료사진

[진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진주=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경남 진주시는 제65회 세계축제협회(IFEA WORLD) 미국 본선 대회에서 '2022년 세계축제도시'로 선정됐다고 22일 밝혔다.

1956년 설립된 세계축제협회는 미국을 비롯한 50개국 3천 명의 정회원과 5만 명의 준회원을 보유한 세계 최대의 이벤트 국제기구다.

이번 세계축제협회 본선대회는 미국 텍사스주 매캘란시에서 지난 19일부터 3일간 진행됐다.

진주시는 본선대회 3일 차인 지난 21일 진주남강유등축제의 역사성과 세계화 등을 인정받아 당당히 수상했다.

시는 2015년부터 5년 연속 대한민국 글로벌 육성축제로 지정된 진주남강유등축제로 지난해 이미 세계축제협회 한국지부로부터 한국축제도시로 선정된 바 있다.

진주시는 세계축제도시 선정으로 국내에서 인정한 축제도시에서 세계축제 공식기관에서 인정하는 세계 최고의 축제도시로 위상을 높이게 됐다.

시 관계자는 "이번 수상 의미는 K-POP 열풍처럼 지역축제도 문화 상품화해 대한민국의 관광자원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진주시의 올해 10월 축제는 시민의 날인 10월 10일 '역사의 강 평화를 담다'는 주제의 진주남강유등축제를 시작으로, 11월 3일 개천예술제 종야 불꽃놀이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shch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