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안 지도읍서 내달 1∼3일 '섬 새우젓 축제'

송고시간2022-09-23 09:00

beta

전남 신안군은 신안 새우젓의 명성을 널리 알리고자 '섬 새우젓 축제'를 연다고 23일 밝혔다.

축제는 전국 제1의 젓새우 생산지인 지도읍 신안젓갈타운에서 10월 1일부터 3일간 열린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코로나19로 3년 만에 열리는 새우젓 축제는 침체한 지역 상권 활성화는 물론 김장철을 앞두고 품질 좋은 새우젓을 저렴하게 살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안 새우젓
신안 새우젓

[신안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신안=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전남 신안군은 신안 새우젓의 명성을 널리 알리고자 '섬 새우젓 축제'를 연다고 23일 밝혔다.

축제는 전국 제1의 젓새우 생산지인 지도읍 신안젓갈타운에서 10월 1일부터 3일간 열린다.

축제에서는 공연과 함께 수산물 깜짝 경매, 새우젓을 활용한 요리 경연, 시식회 등이 펼쳐진다.

신안 새우젓은 신안의 청정해역에서 잡은 젓새우와 게르마늄이 풍부한 천일염으로 담가 육질이 단단하고 씹을수록 감칠맛이 난다고 신안군은 전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코로나19로 3년 만에 열리는 새우젓 축제는 침체한 지역 상권 활성화는 물론 김장철을 앞두고 품질 좋은 새우젓을 저렴하게 살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최대 새우젓 생산지인 신안에서는 전국 대비 75% 이상인 연간 1만1천756t을 생산, 약 730억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chog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